“차량에서 집 안 조명 켜볼까?” KT, ‘K7프리미어’에서 홈IoT 기기 제어

2019.06.19 15:30:04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최민지기자] 이제 차량에서 보일러를 켜고 전자기기를 작동시키는 등 홈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된다.

KT(대표 황창규)는 이달 말 출시 예정인 기아자동차 페이스리프트 모델 ‘K7 프리미어’에 홈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를 탑재한다고 19일 밝혔다. KT는 카투홈 서비스를 비롯한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현대기아차 모든 차종에 확대 적용하는 등의 사업 협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카투홈은 차량 내에서 집안에 있는 조명, 에어컨, TV, 가스차단기 등의 홈 IoT 기기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음성 명령이나 간단한 화면 터치만으로 조작 가능하다. KT 기가지니 홈 IoT 서비스를 이용하는 운전자는 차량 내비게이션의 ‘카투홈’ 메뉴를 선택한 후 기가지니 계정으로 로그인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음성 명령의 경우 차량 핸들에 있는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후 “카투홈 에어컨 23도로 틀어줘”, “카투홈 보일러 켜줘” 등의 간단한 명령어를 통해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여러 기기를 한꺼번에 제어하는 ‘외출 모드’나 ‘귀가 모드’로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외출 모드에 모든 전자기기의 전원 오프(Off)를 설정해 놓으면 터치 한 번에 모든 기기들이 꺼진다거나 귀가 모드에 특정 기기 작동을 설정해 놓으면 귀가와 동시에 해당 기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미리 설정하면 된다.

KT는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현대기아차와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카투홈 서비스의 경우 이후 출시하는 차량에 탑재하는 것은 물론,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를 통해 기존 차량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한다.

지난해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 현대 투싼 모델에 최초 탑재하여 출시한 홈투카 서비스도 이달 말부터 확대 적용된다. 현대기아차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블루링크, 유보 서비스가 도입된 현대 쏘나타, 그랜저, 펠리세이드 등 14종, 기아 K9, 싼타페, 카니발 등 11종이 대상이다.

또한, KT는 현대기아차와 협력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를 활용한 AI 서비스, 안전한 네트워크 사용을 보장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차량 보안 기술 등을 추진한다.

KT 커넥티드카비즈센터 최강림 상무는 “현대기아차와의 협력을 통해 서로 다른 영역으로 여겨졌던 자동차 커넥티비티 기술과 홈 IoT 결합을 실현해냈다”며 “이종간 결합을 기반으로 새로운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