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전략산업/VR‧AR기기] 폰 대신 안경으로 보는 콘텐츠, 차세대 디바이스 주목

2019.06.19 09:41:25 / 최민지 cmj@ddaily.co.kr

정부는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구성하고 19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정부는 2026년 5G+ 전략산업 생산액 180조원, 수출 730억달러 달성을 위한 15대 5G+ 전략산업별 중장기 정책목표와 추진계획(안)을 제시했다. 각 산업별 추진계획을 분석해본다. <편집자 주>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가까운 미래, 스마트폰에서 스마트글래스로 콘텐츠 소비 방식이 변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와 함께 차세대 디바이스의 핵심기술 개발 추진에 나선다.

19일 정부는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이하 전략위원회)’를 열고 5G+ 전략산업에 선정된 5G 기반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디바이스 시장점유율을 2026년 26%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신규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기 위해 협력체제를 갖춘다.

우선, 양 부처는 2020년부터 초점 불일치에 따른 어지럼증, 좁은 시야각, 디바이스 무게 및 사용시간 등과 관련해 핵심기술을 개발한다. AR글래스, 5G 연동 관련 엣지컴퓨팅, 초소형 디스플레이, 120인치 TV효과를 내는 광 시야각, 장시간 착용 가능한 100g 이하 디바이스, 무선충전 기술, 머리 움직임에 따른 지연 발생 최소화를 위한 소프트웨어(SW) 기술, 동작인식 기술 등이 꼽힌다.

또한, 산업별 고성능 VR·AR 디바이스 기술도 개발한다. 의료 산업현장 등 고정밀, 실시간 상호작용이 필요한 분야를 선정해 AR 디바이스 기술을 확보할 방침이다. 2021년부터는 산업 생산성 혁신을 위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과 연계한 지능형 혼합현실(MR) 등 AR 중심에서 MR로의 디바이스 관련 기술개발로 확대한다. 기존 VR‧AR 혁신성장동력프로젝트에 MR까지 포함하는 사업 개편도 추진한다.

아울러, 국내 기술의 국가·국제표준 반영을 위해 산학연이 참여하는 표준화 포럼을 지원하고 제품화 전 과정을 돕는 테스트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실감콘텐츠 중장기 실행전략을 수립한다”며 “VR‧AR 디바이스 핵심기술개발 내용이 담긴 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 전략은 경제활력대책회의 안건에 상정됐다”고 설명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