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전자가 스페인에서 환경과 미래를 담은 가옥을 선보였다.

16일 LG전자(정도현 조성진)는 스페인 이베리아법인 부지 내에서 ‘LG홈’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해당 가옥은 한옥의 디자인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아울러 인공지능(AI)이 탑재된 ‘LG씽큐’ 제품을 설치,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LG홈에는 태양광 모듈 ‘네온R’ ‘네온2바이페이셜’을 설치했다. 태양광 발전으로 만든 전기는 집 안팎 곳곳에서 사용된다. 전자제품을 동작시키고 전기차를 충전시킨다. 바깥 공기에서 얻는 열에너지를 이용, 친환경 보일러 ‘써마브이’도 동작시킨다.

건물 내부에 설치된 LG씽큐는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게 해준다.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제품을 동작시키고 제어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 내려받은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TV, 세탁기, 냉장고 등의 전력소비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LG홈은 다양한 솔루션을 활용, 기존 현대식 건물보다 70% 정도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나영배 부사장은 “한옥과 자사의 기술력을 유럽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방식으로 보여줬다”며 “환경과 미래를 고려한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