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0년 뒤 장담 못 해…경영전략 재점검해야”

2019.06.16 10:07:05 / 김도현 dobest@ddaily.co.kr

관련기사
삼성전자, ‘QLED 8K TV’로 인도 소비자 잡는다
삼성전자·사회복지공동모금회, ‘나눔과 꿈’ 사업 공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희일비, 안 돼…핵심, 기술경쟁력”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직접 챙겼다. 대내외적으로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한 대응이다.

16일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은 지난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모바일(IM)부문 사장단으로부터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6세대(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인공지능(AI) 서비스 등의 현황 및 전망이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해야 한다”며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를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면서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3일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경영진과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1일 회동 이후 2주 만이다. 시스템반도체 관련 투자 집행 계획의 확인 차원이다. 업황 부진에 시달리는 반도체 사업의 리그크 대응 체계를 재점검하기도 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오는 17일에는 삼성전기를 방문한다. 전장용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와 5세대(5G) 이동통신 모듈 등 신사업 투자 관련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