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주민들 반발에 용인 데이터센터 건립 포기

2019.06.14 15:10:42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네이버 "머신러닝 컨퍼런스서 인턴 역량 인정 받아"
네이버 노사, 교섭 1년만에 단체협약 잠정합의
네이버, ‘데이터 기반 컨설팅으로 판매자 매출↑’

네이버의 강원도 춘천 데이터센터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네이버가 추진 중이던 두 번째 데이터센터 건립 계획을 철회했다. 인근 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철회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 13일 경기도 용인시에 데이터센터 건립 추진을 중단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 공문을 통해 네이버는 “공세동 데이터센터 건립 추진을 회사의 피치 못할 사정으로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초 네이버는 강원도 춘천 데이터센터에 이어 경기도 용인시 공세동에 두 번째 데이터센터 구축을 계획하고 있었다. 네이버는 이러한 계획을 지난 2017년 6월 언론에 공개한 뒤, 같은 해 9월 용인시에 도시첨단산업단지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네이버가 추진하고 있던 용인 데이터센터 규모는 약 4만평으로, 춘천 데이터센터의 3.5배에 달한다. 투자금액은 5400억원이며,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데이터센터 인근 거주민들은 센터 운영에 필요한 특고압 전기공급시설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와 비상발전시설, 냉각탑시설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이 인근 주민들의 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강하게 반대해왔다.

현재 네이버는 타 지역에 데이터센터 설립을 검토 중이다. 다만 네이버 측은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