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델이 업무용 노트북 라인업을 강화한다.

14일 델은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비즈니스 노트북 브랜드 ‘래티튜드’ 10세대 제품을 공개했다. 래리튜드 출시 25주년을 맞아 13개 모델이 공개됐다.

이날 델 한국 클라이언트 박선정 상무는 “그동안 래티튜드 제품은 약 1억2000만대가 판매됐다. 분당 10대 정도 수준”이라면서도 “다만 국내에는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한국에서의 래리튜드 사용자를 늘리겠다는 의도다.

박 상무는 또 “글로벌 시장에서 업계 리더로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이라며 빠르고 쉽게 업무할 수 있는 제품 혁신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래티튜드는 올해 초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델이 공개한 모델은 래리튜드 3000·5000·7000 시리즈다. 각 시리즈는 옵션에 따라 가격이 상이하다. 3000시리즈 70~80만원대, 5000시리즈 120~150만원대, 7000시리즈 160~240만대다.

델 한국 클라이언트 이희건 부장은 “새로운 제품들은 빠르고 스마트한 부분을 강조했다”며 “철저히 업무용으로 설계돼 생산력을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고 언급했다. 이 부장에 따르면 ▲보안 기능 ▲이동 잦은 사용자 위한 휴대성 ▲무선랜(WiFi, 와이파이) 연결 ▲배터리 충전 속도 등이 향상됐다.

특히 보안과 배터리 성능이 눈길을 끌었다. 외부에 화면이 노출되는 비쥬얼 해킹을 보호하는 ‘세이프 스크린’ 기능이 포함됐다. ‘래티튜트 7400 2-in-1’ 모델에는 사용자가 1미터(m) 이내 접근 시 화면이 자동으로 켜지는 근접 센서도 탑재됐다.

배터리는 1시간 동안 80% 충전이 가능하다. 20시간 이상의 배터리 지속으로 업무에 용이하다.

박 상무는 “우리나라에서 기업 PC 시장은 수치화하기에도 미비한 점유율이다. 심지어 전년대비 2% 감소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델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점유율을 늘리도록 영업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