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국방보안 컨퍼런스서 초연결 시대 '융합보안' 전략 제시

2019.06.13 14:23:56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ADT캡스, SK인포섹과 정보보안 서비스 ‘사이버가드 프로페셔널’ 출시
SK인포섹 조직개편 단행…"올해 20% 성장위해 시동”
"보안도 클라우드"…AWS 클라우드 공략하는 SK인포섹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SK인포섹(대표이사 이용환)은 13일 용산 국방 컨벤션에서 열린 ‘2019 국방보안 컨퍼런스’에 참가했다. 이 행사에서 이용환 대표는 특별강연을 통해 민·관·군 보안 관계자를 대상으로 초연결 시대에 요구되는 보안 기술과 역할을 제시했다.

2019 국방보안 컨퍼런스는 ‘국방개혁 2.0과 스마트 국방보안’을 주제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스마트 국방보안 발전을 도모하고, 범국가적 차원의 공감과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융합보안, 정보보호, 암호, 방산보안 등 4개 발표 세션을 통해 새로운 보안환경에서의 국방 보안 방향을 논의했다.

이용환 SK인포섹 대표이사는 ‘초 연결시대와 초 보안'을 주제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보안위협의 위험성과 융합보안의 필요성에 대해 강연했다.

이용환 대표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예전에는 각각 다른 네트워크에서 운영되던 정보기술(IT)∙물리보안∙제조운영(OT)∙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이 서로 연결되면서 사이버 위협의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2016년 미국 본토 인터넷을 3시간 동안 마비시켰던 미라이봇넷 디도스 공격이나, 작년에 발생한 대만 반도체 공장의 랜섬웨어 감염 사건 등 해마다 이종 시스템을 넘나드는 공격이 발생하고 있다.

이용한 대표는 이 같은 복합 위협 상황을 대응하기 위해서 ‘융합보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융합보안은 사이버 보안의 책임 범위를 IT 영역 뿐만 아니라, 물리보안∙제조기술∙산업제어 시스템 등으로 확대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위해서 각 영역별 시스템의 데이터를 수집 ∙ 분석하는 통합 모니터링 체계를 갖추고, 관련 기술과 정보를 민∙관∙군 모두가 서로 공유해야 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주도하고 있는 ‘양자암호통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위협 분석, 위협 인텔리전스 등 새로운 보안 기술의 적용도 필요하다고 봤다. 또 현재의 사이버 보안 환경은 물론, 안전하다고 여겨왔던 폐쇄망 시스템에 대해서도 원점에서 보안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로 트러스트(Zero Trust)’ 관점에서 보안을 고려할 것을 주문했다.

SK인포섹은 지난 2017년부터 ‘디지털 시큐리티’라는 이름의 융합보안 모델을 사업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국내에서는 융합보안과 관련한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글로벌 사이버위협연합(CTA)과 위협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용환 대표이사는 “사이버 공격이 국가 안보를 위협하고 있는 현실을 엄중히 바라보면서 융합보안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시대에 와있다”면서, “SK인포섹도 초연결 시대를 대비하는 융합보안으로 국가와 사회, 산업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씨스-퀄컴-KT, 5G 상용망 V2X 시연 이씨스-퀄컴-KT, 5G 상용망 V2X 시연
  • 이씨스-퀄컴-KT, 5G 상용망 V2X 시연
  • 한국레노버, 씽크패드 X1 신제품 2종 출시
  • 삼성전자, ‘2019 광주국제 IoT·로봇박람…
  • “차량에서 집 안 조명 켜볼까?” KT, ‘K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