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처 6월 발표…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뇌혈관 질환에 관해 정밀 진단을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13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한승용 교수 연구팀이 미국 국립 고자기장연구소와 공동으로 ‘무절연 고온 초전도 자석’을 이용해 직류 자기장 세계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한승용 교수 연구팀은 직류 자기장 45.5 테슬라를 기록했다. 지난 20년 동안 직류 자기장 세계 최고 기록은 44.8테슬라였다. 연구 결과는 이날 학술지 네이처 본지에 발표했다.

제 1저자 한승용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새로운 무절연 고온 초전도 자석 기술을 통해 기존 한계를 뛰어넘는 초고자기장을 보다 안전하게 발생시키는 한편 기존에는 상상하기 어려웠던 수준으로 초소형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또 “향후 암 진단용 자기공명영상(MRI), 신약개발용 분석장비 등 의료 분야, 풍력 발전, 에너지 저장 장치 등 에너지 분야, 오폐수 처리 등 환경 분야, 전기 추진 등 수송 분야, 고효율 산업용 기기 등 우리 산업 전반에 걸쳐 큰 파급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임상용 MRI 자기장은 3테슬라 수준. 45테슬라 이상 MRI가 나오면 기존 대비 100배 선명한 진단 영상을 얻을 수 있다.

이 연구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대상이다. 한국연구재단, 미국국립과학재단도 지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혁신·환경 모두 잡았다…스페인서…
  • 삼성전자-통신사, ‘갤럭시노트10’ 국내 5G…
  •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