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사고시 드라이버 전액 면책 7월 실시

2019.06.10 10:20:54 / 이중한 leejh@ddaily.co.kr

관련기사
타다, 프리미엄 출시 전 시범 탑승객 3000명 모집
VCNC 타다, 회원 50만명·드라이버 4300명 돌파
쏘카·타다, 20일 장애인 대상 차량 무료 운행


[디지털데일리 이중한기자]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 대표 박재욱)는 사고시 드라이버가 부담하는 차량손해 면책금을 없애는 정책을 7월부터 실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는 드라이버 과실로 발생한 사고로 인해 차량 손실이 발생한 경우 50만원 이상의 비용을 면책하고 있으나 7월부터는 모든 비용을 면책해주는 제도로 변경한다. 일차적으로는 30일 이상 운행한 드라이버부터 적용된다.

박재욱 대표는 "드라이버가 더욱 나은 환경에서 승객의 안전을 책임지고 존중받을 수 있도록 드라이버 환경 개선에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중한 기자>leejh@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