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장조사기관 IHS마킷, ‘인피니언+사이프러스, NXP 역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독일 인피니언테크놀로지가 발표한 미국 사이프러스반도체 인수합병(M&A)이 성사할 경우 인피니언이 세계 1위 자동차 반도체 공급사가 된다.

7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지난 2018년 기준 인피니언과 사이프러스 자동차 반도체 합산 점유율이 네덜란드 반도체 업체 NXP를 앞선다고 평가했다.

2018년 자동차 반도체 시장 규모는 417억3100만달러(약 49조1800억원)다. 선두는 NXP다. 45억700만달러(약 5조311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점유율은 10.8%. 2위는 인피니언이다. 9.9%의 시장을 가졌다. 41억1900만달러(약 4조853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사이프러스는 점유율 14위. 1.9%의 점유율을 보였다. 8억800만달러(약 9521억원)의 매출액을 올렸다.

NXP와 인피니언을 제외한 10위권 업체는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점유율 8.1%) ▲텍사스인스투루먼트(TI, 점유율 7.3%) ▲ST마이크로엘렉트로닉스(점유율 6.9%) ▲보쉬(점유율 5.0%) ▲온세미(점유율 4.3%) ▲마이크론(점유율 3.8%)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점유율 2.8%) ▲로옴(점유율 2.5%) 등이 자리했다.

인피니언과 사이프러스는 지난 3일(현지시각) M&A 계약을 체결했다. 인피니언이 사이프러스를 90억유로(약 12조원)에 인수한다. IHS마킷은 양사 합병이 이뤄지면 점유율 11.9% 매출액 49억2700만달러(약 5조8060억원)로 업계 1위가 된다고 분석했다.

양사 시너지도 예상했다. 인피니언은 메모리 반도체가 없다. 또 블루투스와 무선랜(WiFi, 와이파이) 통신칩 등도 사이프러스 효과를 기대했다.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과 마이크로컨트롤러(MCU) 경쟁력 향상을 예측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혁신·환경 모두 잡았다…스페인서…
  • 삼성전자-통신사, ‘갤럭시노트10’ 국내 5G…
  •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