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냉장고, 필요와 인테리어 따라 레고처럼 넣고 빼고…프리즘, 생활가전 철학 재정립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생활가전의 진화에 다양한 소비층을 만족시켜야 한다는 생각이 빠져 있었다. ‘프로젝트 프리즘’은 삼성전자가 프리즘이 돼 소비자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삼성전자의 새로운 생활가전 철학이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구성에 따라 2만여개 선택지가 있다. 라이프스타일, 즉 경험을 제공하는 생활가전을 연이어 선보이겠다.”

4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 김현석 대표<사진>는 서울 강남구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프로젝트 프리즘과 비스포크 냉장고를 공개했다.

프로젝트 프리즘은 삼성전자 생활가전 철학이다. 프리즘처럼 다양한 소비자 취향을 반영한 맞춤형 가전 시대를 연다. 첫 제품은 비스포크 냉장고다. 이 제품은 나만의 조합을 할 수 있다. 제품부터 색상, 재질까지 고를 수 있다. 1도어에서 4도어까지 총 8개 모델로 구성했다. 출고가는 104만9000원~484만원이다. 삼성전자는 이달 삼성닷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증강현실(AR) 쇼룸’을 열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3~4종의 프로젝트 프리즘 신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가구 디자이너 문승지는 “냉장고는 식재료를 보관하는 가구다. 전자업계의 변화가 반갑다”라며 “가전제품보다는 맞춤 가구장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 CE부문 생활가전사업부 상품운영 송명주 상무는 “디자인을 바꾸고 싶으면 도어 패널만 바꾸면 된다. 디자인에 따라 8~20만원에 판매한다. 1인 가구일 때는 1도어만 쓰다가 결혼 후 2도어 등을 추가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CE부문 생활가전사업부 상품기획 양혜순 상무는 “일체감을 높이기 위해 각 제품의 도어 높이를 맞추면서도 기능적으로도 손색이 없도록 했다. 주방이든 거실이든 소음 걱정도 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부연했다.

삼성전자는 기존 냉장고 제품뿐 아니라 다른 제품도 프로젝트 프리즘 취지에 맞춰 변화를 추진한다.

김 대표는 “과거 제품기획은 단품 위주였지만 이제는 어울려서 새로운 문화를 만들 수 있는 제품으로 가져간다. 음성인식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도 마찬가지다. 개별 제품 제어에서 그치지 않고 전체 사물인터넷(IoT) 제품군을 복합적으로 소비자의 필요에 맞춰 제어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LG전자 생활가전에 비해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선 ‘박리다매’로 보완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 대표는 “소비자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한다는 점은 제조사에겐 원가부담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고 비스포크 가격을 높이지는 않았다. 많이 팔아 수익을 내겠다. 빌트인 등 투자도 거의 마무리했다. 전체적으로 생활가전 수익성은 좋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