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AMD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퀄컴·미디어텍, ‘정조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시스템 반도체 1위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이미지센서에 이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1위 달성을 위해 13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3일 삼성전자는 AMD와 초저전력·고성능 그래픽 설계자산(IP)에 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AMD는 중앙처리장치(CPU)와 그래픽처리장치(GPU) 개발사다. CPU는 인텔에 이어 GPU 엔비디아에 이어 2위다. 지난 5월 대만에서 열린 컴퓨텍스2019에서 차세대 고성능 게이밍 그래픽 아키텍쳐 ‘라데온DNA(RDNA)’를 공개했다. 이번 제휴로 AMD는 삼성전자에게 RDNA 기반 맞춤형 그래픽 IP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라이선스 비용과 로열티를 지급한다.

AMD 리사 수 최고경영자(CEO)는 “PC, 게임 콘솔, 클라우드와 고성능 컴퓨터시장에서 최신 라데온 그래픽 기술의 채용이 늘고 있다”며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고성능 라데온 그래픽 솔루션을 모바일 시장으로 확장하고 이에 따라 라데온 사용자 기반과 개발 생태계도 확대될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AMD IP를 삼성전자 AP ‘엑시노스’에 활용할 예정이다. 엑시노스는 시스템온칩(SoC)다. CPU와 GPU, 보안칩, 통신모뎀 등을 통합했다. 퀄컴 스냅드래곤 등도 그렇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엑시노스 GPU로 ARM 코어를 사용했다. AMD를 이용하는 것이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지 검토에 착수했다. AMD에 따르면 RDNA는 기존 아키텍처에 비해 클렁당 최대 1.25배 와트당 최대 1.5배 향상한 성능을 지원한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2018년 금액 기준 AP 점유율은 ▲퀄컴(37%) ▲미디어텍(23%) ▲애플(14%) ▲삼성전자(12%) ▲하이실리콘(10%) ▲기타(4%) 순이다.

퀄컴과 미디어텍은 AP 회사다. 퀄컴은 프리미엄폰 미디어텍은 중저가폰에서 강세다. 애플과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을 직접 만든다. 하이실리콘은 모회사 화웨이가 스마트폰 제조사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점유율 1위. 프리미엄폰엔 엑시노스보다 퀄컴 스냅드래곤 비중이 높다. 삼성전자 자체 스마트폰 엑시노스 채용만 늘어도 삼성전자와 퀄컴의 AP 순위가 바뀔 수 있다. 또 삼성전자는 퀄컴 외 5세대(5G) 이동통신 모뎀칩을 상용화 한 유일한 회사다. 5G까지 AP에 통합할 수 있다는 뜻. 엑시노스 그래픽 경쟁력만 높이면 퀄컴과 미디어텍 모두를 위협할 수 있다. 5G가 기회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 강인엽 사장은 “차세대 모바일 시장에서 혁신을 가져올 획기적인 그래픽 제품과 솔루션에 대한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며 “AMD와 함께 새로운 차원의 컴퓨팅 환경을 선도할 모바일 그래픽 기술의 혁신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