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갈라와 계약…도쿄·오키나와 등 관련 협력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가상현실(VR) 테마파크 몬스터VR로 유명한 GPM(대표 박성준)이 일본 갈라(대표 사토루 키쿠가와)와 일본 내 VR테마파크 및 플랫폼 서비스에 관한 사업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5월31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아시아 최대 규모의 가상·증강현실 비즈니스 전문 박람회 ‘서울 VR·AR 엑스포 2019’ 현장에서 진행된 이번 계약 체결식에는 GPM의 박성준 대표와 갈라재팬의 김지예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GPM은 갈라와 함께 도쿄, 오키나와, 훗카이도 등 일본의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일본 현지에서의 몬스터VR 테마파크 구축 및 운영, VR플랫폼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국과 일본의 VR콘텐츠뿐 아니라 몬스터VR 플랫폼을 통한 호주, 영국, 미국 등 고품질의 글로벌 VR 콘텐츠 제공해 VR테마파크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갈라는 전 세계 5000만명 이상의 이용자들을 보유한 온라인게임 ‘프리프’의 개발 및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 중이며 자스닥(JASDAQ)에 상장된 일본의 글로벌 정보기술(IT) 서비스 기업이다.

박성준 GPM 대표는 “우수한 VR 관련 기술, 콘텐츠, 노하우로 일본 현지 이용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성공적인 해외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손연재와 스마트홈트를” LGU+, V50S씽큐…
  • 삼성전자, 파운드리 고객 확보 ‘잰걸음’…獨…
  • LG전자, ‘V50S씽큐’ 시판…출고가 11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