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경영환경에 대한 점검 및 대책 논의를 했다.

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1일 경기도 화성사업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관계사 사장단은 회의를 가졌다.

이 부회장은 “단기적인 기회와 성과에 일희일비하면 안 된다”며 “삼성이 놓치지 말아야 할 핵심은 장기적이고 근원적인 기술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초격차를 염두에 둔 발언이다.

이어 “지난해 발표한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채용 계획은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 및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또 “삼성은 4차 산업혁명의 ‘엔진’인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 2030년
세계 1등이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이를 위해 마련한 133조원 투자 계획의 집행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참석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에 대한대응 방향을 정하고, 동시에 수백 조원대의 대규모 투자를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면서 “사장들도 공감하며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다”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
  • 스페이스오디세이 ‘할9000’ 52년 만에 우주…
  • 삼성전자, 28일 ‘비스포크 큐브’ 일반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