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유료방송 합산규제 논란이 시들지 않고 있다.

합산규제는 유료방송 시장에서 KT군의 점유율이 3분의 1을 넘겨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규제다. 많은 논란 끝에 규제가 도입됐고 지난해 6월 일몰됐다. 며칠 지나면 유료방송 합산규제가 일몰된지 1년이 된다.

사업자간 득실이 명확하게 엇갈리다보니 도입때부터 논란이 많았던 규제였다. 시장지배력에 대한 판단, 경쟁상황 등을 바라보는 시각은 제각각이다. 어떤 철학을 가졌느냐에 따라 선과 악이 달라질 수 있고 기업이 받는 타격도 엇갈릴 수 있다.

그래서 규제를 도입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마냥 질질 끌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정책은 없다. 불확실성 제거 측면에서 정책은 언제나 선택을 요구하고 선택에는 적절한 때가 있다. 연장을 할 것인지, 새로운 상한선을 둘 것인지, 폐지를 할 것인지, 제도가 일몰되기 전인 지난해 상반기에 선택을 마쳤어야 했다. 정책방향이 결정돼야 기업도 전략을 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몰된지 1년이 다 됐는데 여전히 정책방향은 오리무중이다. 지난해 하반기 새롭게 구성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정부(과기정통부/방통위)는 밥그릇 싸움을 하고 있다. 직무태만, 직무유기다.

유료방송 사업자간 대형 M&A가 잇달아 터지고 있고 글로벌 OTT 사업자의 국내시장 장악도 본격화되고 있다. 중간에서 속터지는 것은 기업이다. 말로만 혁신 외칠 것이 아니다. 논란이 큰 정책일수록 어렵고 불편하지만 때만 잘 맞춰도 절반이 성공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