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중한기자]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인공지능(AI) 기반 번역 서비스‘카카오 i 번역’의 언어의 종류를 확장하고 번역 품질을 향상했다고 22일 밝혔다.

번역 가능 언어를 19개 언어로 확장했다. 기존에는 한국어, 중국어, 영어, 일본어,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등 총 6개 국가 언어 번역만 가능했다. 여기에 포르투갈어, 아랍어, 러시아어, 태국어, 이탈리아어, 벵골어, 말레이시아어, 힌디어, 네덜란드어, 독일어, 터키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총 13개 국가 언어 번역 기능을 추가했다.

더불어 문체 설정 기능을 추가했다. 문체 설정은 외국어에서 한국어로 번역 시 번역 결과물에 예사말과 높임말로 문체를 설정할 수 있는 기능이다. 카카오 i 번역 창 하단에서 예사말과 높임말 버튼 중 선택하면 된다.

<이중한 기자>leejh@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혁신·환경 모두 잡았다…스페인서…
  • 삼성전자-통신사, ‘갤럭시노트10’ 국내 5G…
  •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