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조과정 먼지 축적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 탑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건조기 해외 판매를 확대한다. 편의성을 강조했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연내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출시국을 50개국으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는 현재 30개국에서 판매한다. 이 제품은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였다. 인버터 히트펌프를 2개 갖췄다. 효율을 높였다. 또 콘덴서를 자동 세척한다. 콘덴서는 빨아들인 습기를 물로 배출할 수 있도록 만드는 부품. 옷에 있던 먼지가 쌓인다.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야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LG전자 건조기는 이를 자동화 해 이용자가 신경 쓸 필요가 없도록 했다.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LG 건조기의 차원이 다른 편리함을 보다 많은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