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객 촬영 영상 살펴 조치방법 안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서비스가 서비스 품질 향상에 힘을 쏟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대표 심원환)는 ‘보이는 원격상담’을 도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콜센터 상담사가 고객 휴대폰 카메라를 통해 제품 상태를 살펴보며 상담한다. 상담사가 보낸 문자메시에 동의하면 이용할 수 있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는 없다. 무선랜(WiFi, 와이파이)를 쓰면 데이터 요금은 들지 않는다. 상담사가 영상으로 제품을 확인한 후 조치방법을 안내한다. 고객은 필요한 경우에만 출장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출장비 등을 절약할 수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전자제품의 기능이 고도화되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되면서 통화 상담만으로 문제 원인을 정확히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며 “보이는 원격상담으로 고객 편의는 물론 수리 업무의 효율성과 고객 대응력도 향상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혁신·환경 모두 잡았다…스페인서…
  • 삼성전자-통신사, ‘갤럭시노트10’ 국내 5G…
  •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