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의료‧금융‧유통‧에너지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대상으로 본인정보 활용 실증서비스 8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개인이 본인정보를 직접 내려받거나 동의하에 제3자에게 제공해 다양한 분야의 개인데이터 활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본인정보 활용지원(MyData) 사업(이하 마이데이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금융, 통신 2개 분야에 대해 시범사업을 진행했으며 올해는 의료‧유통‧에너지 등으로 분야를 확장해 실증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책정된 예산은 97억원이다.

강남 세브란스병원(의료)은 건강검진 및 처방전 데이터를 개인이 휴대폰 앱에서 직접 내려받아 제3의 기업에게 제공해 맞춤형 건강관리(활동량, 영양관리 등) 및 식단추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에 따라 기존에 서면, CD 등 활용이 어려운 형태로 제공되던 개인 건강검진 결과 및 처방내역을 휴대폰 앱으로 손쉽게 관리‧활용할 수 있다. 본인의 건강 상황에 맞는 식단을 제공하고 주문‧결제를 연계해 개인의 건강관리를 돕는다.

엔에이치엔페이코(금융)는 신용정보뿐만 아니라 엔에이치엔페이코가 보유한 구매내역, 결제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대학생, 직장인, 은퇴자 등 생애주기별 특성에 따른 금융상품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음소프트와 세종시(에너지)는 가구별 에너지(상‧하수도, 전력, 가스 등) 사용량 데이터를 활용해 시간대별 사용량 모니터링 및 시각화 분석, 누진제 적용 시작 구간 알람 등의 에너지 절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외에 마이헬스 데이터(MyHealth Data) 플랫폼을 활용한 건강증진 코칭서비스(서울대병원), 소상공인 성장을 돕는 문서‧자금 플랫폼 서비스(한국기업데이터)등 개인이 본인정보 활용의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마이데이터는 현행 법체계에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자, 개인에게 데이터 관리 및 활용 권한을 돌려주어 개인정보 활용체계를 전환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본인정보 활용에 따른 혜택을 체감해 개인중심의 데이터 유통체계를 확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혁신·환경 모두 잡았다…스페인서…
  • 삼성전자-통신사, ‘갤럭시노트10’ 국내 5G…
  •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