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시대, 시스코가 선택한 새 전략은 ‘엣지 컴퓨팅’

2019.05.14 17:03:16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시스코, 와이파이 6 지원 액세스 포인트 및 캠퍼스 스위치 솔루션 발표
시스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현하려면 SDN 아키텍처가 필수”
시스코, SK C&C와 공유오피스 위한 차세대 사용자 네트워크 기술개발 협력

시스코, 통합형 솔루션 제공…5G 네트워크 엔드 투 엔드 자동화 지원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시스코가 5G 시대를 맞아 멀티액세스 엣지 컴퓨팅(MEC) 플랫폼을 활용한 새로운 전략을 소개했다. MEC를 통해 5G시대 초저지연 서비스 구현을 위해 기술을 지원한다.

시스코코리아는 14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5G 시대, 시스코의 자동화 네트워크 기반 기술과 전략'을 소개했다. 이날 장 루크 발렌테 시스코 클라우드 플랫폼&솔루션 그룹 SP 사업부 부사장<사진>은 MEC 플랫폼에 자사의 통합 솔루션을 확대 적용하는 것이 새로운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MEC 플랫폼의 원활한 운용을 위해 엣지 데이터 센터를 구성하는 다양한 제품과 호환성을 가진 가상화 솔루션, 전체 5G망을 위한 자동화 솔루션이 필수 요소라고 밝혔다.

시스코에 따르면, 5G에서는 분산된 모바일 코어를 멀티액세스 엣지 컴퓨팅(MEC) 플랫폼이라고 한다. MEC는 엣지 컴퓨팅 기술을 기반으로, 노드를 최대한 사용자 측과 가까이 위치해 초저지연 서비스를 구현한다. 하지만 MEC를 기업에서 직접 운영하고 관리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이에 시스코는 가상화, 자동화 기술을 보유한 자사의 통합 솔루션을 적용하면 기업에서 소수 인력으로도 MEC를 쉽고 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스코는 오픈스택 및 컨테이너 기반의 가상화 플랫폼, 통합 SDN 솔루션으로 애플리케이션중심인프라(ACI)를 함께 제공한다. 현재 국내 사업자들과 함께 ACI로 5G SDN을 구축해 운용 중이다.

이밖에 시스코 오케스트레이션 솔루션을 통해 MEC 외에도 RAN, 트랜스포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등 국내 통신사 5G 아키텍처 전 부분에 걸쳐 통합형 자동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5G 네트워크의 엔드 투 엔드 자동화를 지원하고 있다.

시스코는 자사의 솔루션을 사용한 실례로 일본의 유통기업 '라쿠텐'을 소개했다. 라쿠텐은 연내 시스코의 가상화 및 자동화 솔루션이 적용된 엣지 컴퓨팅 플랫폼을 기반으로, 네트워크 기반의 가상화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장 루크 부사장은 “5G 통신사업자와 사용자의 요구 사항을 만족시키고자 자동화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신속한 서비스 대응을 위한 솔루션 기술 개발을 강화하고 있다”며 “시스코 솔루션은 가상화, 개방화 및 표준화에 기반해 어떠한 5G 서비스에도 적용 가능한 최적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