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중한기자]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한국국제회계기준(K-IFRS) 기준 2019년 1분기 연결 실적으로 매출 7063억원, 영업이익 277억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7% 늘어나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동기대비 1.9%에서 3.9%로 증가해 수익화 전략에도 성공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중심으로 변화하는 사업 전략을 효과적으로 나타낼 수 있도록, 매출 분류를 플랫폼 부문과 콘텐츠 부문으로 재편했다.

플랫폼 부문 매출은 톡 비즈(플러스친구, 카카오톡 선물하기, 이모티콘 등), 포털비즈, 신사업(모빌리티, 페이 등) 실적이 포함된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게임, 뮤직, 유료 콘텐츠(카카오페이지, 다음웹툰, 픽코마), 지식재산권(IP) 비즈니스 매출이 반영된다.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5% 성장해 3131억원을 기록했다. 톡 비즈 부문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카카오톡 내 광고 부문 강화를 통해 전년동기대비 43% 증가한 1269억을 기록했다. 그 외 포털비즈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4% 증가한 1264억원, 신사업 매출은 연결 편입 효과로 전분기 대비 32% 성장한 598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2% 증가한 3932억원이다. 가장 높은 성장을 보인 건 IP 비즈니스/기타 부문으로 전년동기대비 84% 증가한 873억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M의 영상 제작 및 신규 자회사 편입 등 신규 매출원 확대, 카카오IX의 판매 호조가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유료콘텐츠 또한 카카오페이지와 픽코마의 성장으로 전년동기대비 71% 성장한 746억원을 기록했다. 뮤직 콘텐츠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9% 성장한 1372억원이다.

카카오는 앞으로도 카카오톡의 비즈니스 플랫폼 역량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자사가 보유한 인공지능(AI) 분석기술 및 다양한 비즈니스 솔루션을 활용해 업체의 수익확대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콘텐츠 부문에서는 해외 유명 IP인 ‘도라에몽’의 게임 개발 진행 등을 통해 글로벌 확장에 집중한다. 일본에서 선전중인 픽코마는 콘텐츠 양적 확장 및 웹소설 카테고리 추가를 통해 지속해서 서비스를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중한 기자>leejh@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갤럭시S8부터 2년…스마트폰 화면비, 16:9… 갤럭시S8부터 2년…스마트폰 화면비, 16:9…
  • 갤럭시S8부터 2년…스마트폰 화면비, 16:9…
  • 델 EMC, AI 허브 오픈…기업 AI 도입 돕는다
  • SKT ‘5G 인빌딩 솔루션’, 스몰셀 어워드서…
  • LGU+ “6대 5G 서비스, V50씽큐서 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