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I “올해 1분기 실리콘 웨이퍼 출하량 소폭 하락”

2019.05.02 10:28:32 / 김도현 dobest@ddaily.co.kr

관련기사
5G 상용화 한달…B2B·B2G 협력 러브콜 이어져
통신3사, 1분기 실적 부진 예상…5G 효과는 하반기부터?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반도체 원판인 실리콘 웨이퍼 2019년 1분기 출하량이 전기대비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 실리콘제조그룹(SMG)의 실리콘 웨이퍼 산업 분기별 분석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리콘 웨이퍼 출하량은 30억5100만제곱인치다. 이는 전기대비 5.6% 하락한 것으로, 지난 2017년 4분기 이래 최저치다.

닐 위버 SEMI SMG 의장은 “올해 실리콘 웨이퍼 출하량은 지난해 동기와 비교했을 때 다소 낮지만, 출하량 자체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SEMI SMG는 SEMI 안에서 독립적인 위원회(SIG)로 활동한다. 다결정 실리콘, 단결정 실리콘, 실리콘 웨이퍼 생산에 관련된 회사들로 구성돼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인도 소비자 마음 잡는다
  • LG전자, 혁신·환경 모두 잡았다…스페인서…
  • 삼성전자-통신사, ‘갤럭시노트10’ 국내 5G…
  •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