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삼성전자, ‘5G 이노베이션 센터’ 선봬

2019.04.26 14:03:49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KT가 삼성전자와 5G 기술 우수성과 경쟁력을 알리기 위해 ‘5G 이노베이션 센터’를 열었다.

KT(대표 황창규)는 5G 시대를 맞아 지난 2012년 설립한 ‘LTE 이노베이션 센터’를 재단장해 5G 기술을 종합 전시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KT 양재빌딩에 위치한 5G 이노베이션 센터에는 5G 상용서비스 중인 삼성전자 3.5GHz 5G 장비와 ‘갤럭시S10 5G’ 단말, 현재 개발 중인 28GHz 장비·기술까지 전시돼 있다. 지난해 열린 평창동계올림픽에서 KT와 삼성전자가 함께 선보인 28GHz 5G 장비와 단말도 내놓았다. 또, 5G 커버리지와 전국 8개 에지(Edge) 통신센터도 소개한다.

특히 ‘5G 이노베이션센터’ 에서는 실제 강남·서초 지역에 5G 서비스를 하는 5G 디지털유닛(DU) 집중 운용실을 관람할 수 있다. 방문객은 KT 5G 네트워크의 실제 운용 현장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상용환경에서의 1Gbps급 5G 최고속도 시연도 체험해 볼 수 있다.

KT는 5G 이노베이션센터를 5G 기술 종합 전시 공간이자 글로벌 사업자들과 기술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부사장은 “5G 이노베이션센터는 5G 기술을 도입하려는 세계 여러 통신사업자와 정부 관계자가 반드시 방문해야 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LTE 이노베이션센터에 이어 5G 대한민국 위상을 알리는 전초기지로 부족함이 없도록 KT와 지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이번 5G 이노베이션센터 오픈을 시작으로 KT 5G 우수한 기술력을 전세계에 알리고 5G를 통해 일상생활과 산업 전반에 4차 산업혁명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KT와 삼성전자 주요 임원들은 이날 서울 강남 일대와 경부고속도로를 차량으로 이동하며 5G 네트워크 품질을 점검했다. 이 과정에서 양사는 5G 품질 조기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하루 빨리 고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5G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자고 합의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갤럭시S8부터 2년…스마트폰 화면비, 16:9… 갤럭시S8부터 2년…스마트폰 화면비, 16:9…
  • 갤럭시S8부터 2년…스마트폰 화면비, 16:9…
  • 델 EMC, AI 허브 오픈…기업 AI 도입 돕는다
  • SKT ‘5G 인빌딩 솔루션’, 스몰셀 어워드서…
  • LGU+ “6대 5G 서비스, V50씽큐서 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