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심정선기자] 소니코리아(대표 오쿠라 키쿠오)는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소니코리아 사옥에서 제 1회 ‘메시멜로(MESHMALLOW)’ 워크샵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메이커스 전문 교육 기관 타이드인스티튜트(이하 타이드)와 함께 서울 지역 아동 20명을 초청해 진행됐다.
 
제 1회 메시멜로 워크샵은 사물인터넷 DIY 키트인 ‘메시(MESH)’ 블록을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아동들이 직접 디자인하고 구현할 수 있도록 ‘메시 로직 박스(MESH Logic Box)’를 제공했다.

'메시 교육을 통해 아이들의 두뇌를 마시멜로처럼 말랑말랑하게 만들어 준다'는 의미의 메시멜로 워크샵은 과학창의재단의 지원으로 최신 교육 트렌드를 접목했다. 이를 통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창의력과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졌다.
 
메시는 소니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시드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Seed Acceleration Program)’을 통해 개발된 스마트 사물인터넷 DIY 키트이다. 전문 지식이나 프로그래밍 기술 없이도 스마트폰과 무선 연결 메시 블록을 활용해 나만의 디지털 사물인터넷 기기를 만들어볼 수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소니코리아 임직원들이 직접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오전에는 움직임 센서, 밝기 센서, LED, 버튼 등 메시 블록들의 기능에 대해 알아보고 이를 컵, 막대, 박스, 안경 등 주변 사물에 연결해 사물인터넷 기기를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오후에는 디자인 사고 과정을 통해 아동들이 직접 워크북과 시스템 카드로 팀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실현할 수 있도록 했다. 이후에는 팀 별로 시제품을 제작하고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와 막대로 마법의 지팡이를 만들어본 것이 가장 기억에 남고 재미있었다"며 "마치 마법의 나라에 온 마법사가 된 기분이었고 다음에는 동생과 함께 신기한 물건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니코리아 오쿠라 키쿠오 대표는 “이번 행사는 교육의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이 체계적인 첨단 교육을 통해 창의적인 사고력 증진과 문제 해결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소니코리아는 한국 사회의 일원으로 아동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향상된 교육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시멜로 워크샵은 첫 행사를 시작으로 총 10회에 걸쳐 전국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타이드의 메이커스 교육 전문 강사가 아동이용시설에 직접 방문하는 방식으로 여름방학 및 겨울방학 기간에 집중적으로 개최된다. 마지막 10회 행사에서는 9회까지 진행한 팀 중 베스트 팀을 선발해 해당 아동들이 멘토로 다른 아동들에게 직접 도움을 주고 의견을 공유할 예정이다.

<심정선 기자> shim@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TV 얼마나 커질까…삼성전자, 98인치 QLED… TV 얼마나 커질까…삼성전자, 98인치 QLED…
  • TV 얼마나 커질까…삼성전자, 98인치 QLED…
  • LG전자, ‘LG 모바일 컨퍼런스’ 개최…고…
  • 美·中, 무역전쟁→환율전쟁…화웨이, 협상 지…
  • 갤럭시S8부터 2년…스마트폰 화면비,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