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라앉지 않는 5G 품질 논란, 민‧관 합동 TF 가동

2019.04.19 14:51:24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세계 최초 5G폰 상용화, 누가 웃고 누가 울었나
아직은 빠른 LTE 수준…갈길 먼 중국의 5G 호텔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지난 3일 삼성전자 첫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개통 이후 5G와 LTE 사용자 중심으로 품질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통신사와 제조사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을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섰지만 여전히 5G 불통, LTE 연동 문제, 끊김 현상, 5G‧LTE 속도 저하와 같은이용자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5G 상용서비스 안정화 및 품질개선을 위해 과기정통부·통신사·제조사 등으로 구성된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반장 정보통신정책실장)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 확대, 끊김 현상 등 기술적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하고 주요 내용을 공개해 대국민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는 오는 23일에 개최될 예정이며, 앞으로 매주 회의를 열고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점검한다. 또한, 국민들이 5G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느끼는 불편을 조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정부‧통신사‧제조사간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적 대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매일 5G 서비스 관련 ‘부내 일일점검회의’를 개최해 품질개선 정도, 민원추이 등을 점검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다양한 문제 상황에 즉시 대응할 방침이다.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를 주관하는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TF운영을 통해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해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고 이를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TV 얼마나 커질까…삼성전자, 98인치 QLED… TV 얼마나 커질까…삼성전자, 98인치 QLED…
  • TV 얼마나 커질까…삼성전자, 98인치 QLED…
  • LG전자, ‘LG 모바일 컨퍼런스’ 개최…고…
  • 美·中, 무역전쟁→환율전쟁…화웨이, 협상 지…
  • 갤럭시S8부터 2년…스마트폰 화면비,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