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개방…"AWS와도 연계"

2019.04.16 14:42:08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KT, 블록체인 기반 IoT 보안 솔루션 공개…"5G 안전시대 실현"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KT가 클라우드 기반의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을 개방하고, 기업들과 생태계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비용, 시간적인 측면에서 효과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수 있다. 

KT는 16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블록체인 사업전략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기가 체인 BaaS(블록체인으로서의서비스)' 서비스를 공개했다. KT의 기가 체인 BaaS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환경과 통합 운영, 관제 기능을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하는 엔터프라이즈형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서영일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은 “기업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제기되는 블록체인 도입의 진입장벽은 시간, 비용, 기술”이라며 “이 뿐만 아니라 개인정보보호 이슈로 인해 기업들이 블록체인 도입을 망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기업들이 쉽게 도입할 수 있는 기가 체인 BaaS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기가 체인 BaaS를 통해 기업들은 블록체인 노드(Node)를 구성하고 블록체인의 핵심기술인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를 구현할 수 있다. 별도의 서버 구축이 필요 없어 블록체인 서비스를 도입하려는 기업 입장에서는 서비스 개발을 위한 비용,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KT는 기가 체인 BaaS를 통한 ‘맞춤형 초당 거래 처리 수(TPS)' 차별화 전략을 내세웠다. 대량의 트랜잭션을 분산해 병렬처리 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서버 추가만으로 네트워크 대역폭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제한 없는 TPS 제공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기반이 되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자체 KT 클라우드와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타사 클라우드 서비스와의 연동이 가능하다. 서영일 센터장은 “KT의 클라우드를 우선으로 사용하되, 원하는 기업들은 타사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KT는 토큰을 발행하되, 코인 상장(ICO)을 전제로 하는 것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토큰은 기업이 블록체인을 사용하기 위해 백엔드 트랜잭션 단위로 거래되는 유닛의 역할만 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회사는 기가 체인 BaaS를 통해 블록체인 생태계를 조성한다. 포어링크, 레몬헬스케어 등 금융, 유통, 계약, 기업ICT, 보안 분야 50개 기업이 참여하는 ‘에코 얼라이언스’를 통해 국내 블록체인 시장 활성화에 적극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참여 기업들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사업 컨설팅을 제공한다.

서 센터장은 “주요 에코사와 BaaS 기반의 플랫폼으로 비즈니스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시범사업이 끝난 이후 블록체인을 쉽게 쓰고 대중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KT는 기가 체인 BaaS 외에도 블록체인 기반 사물인터넷(IoT) 보안솔루션 기가스텔스, 지역화폐 플랫폼도 함께 공개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