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에어컨, 美 ‘에디슨 어워드 금상’ 선정

2019.04.16 13:25:03 / 윤상호 crow@ddaily.co.kr

-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 탑재 제품 ‘스마트 기후 조절’ 부문 수상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 에어컨이 친환경 제품으로 인정받았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미국 발명상 ‘에디슨 어워드’ 금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에디슨 어워드는 1987년 만들었다.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을 기리는 상이다. 3000여명의 심사위원이 수상작을 정한다. LG전자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 에어컨이 스마트 기후 조절(Smart Climate Control) 부문 수상작에 뽑혔다. 이 제품은 기존 대비 에너지 효율이 최대 40% 높다. 미국 환경청 ‘에너지스타 첨단기술상’도 받았다.

LG전자는 미국 창문형 에어컨, 한국 스탠드와 별걸이 에어컨에 듀얼 인버터 컴프레스를 내장했다. 인버터 컴프레서는 10년 무상보증이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부사장은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와 같이 LG전자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미국 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신일, 창립 60주년 기념 이마트서 '로드쇼' 연… 신일, 창립 60주년 기념 이마트서 '로드쇼' 연…
  • 신일, 창립 60주년 기념 이마트서 '로드쇼' 연…
  • 한국엡손, ‘솔루션 리더스 데이’ 개최
  • 미세먼지로 뭉친 LG전자-LGU+, “공기청정…
  • LGU+, 빵순이 홀리는 유명 빵집 할인 멤버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