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보안업무 효율화 플랫폼 ‘안랩 세피니티 에어’ 출시

2019.03.20 11:04:37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안랩, 20일 ‘안랩 시큐리티 서밋 2019’ 개최
안랩, ‘클라우드 보안서비스 전략 세미나’ 연중 개최한다
안랩, 인증기술 스타트업 ‘와이키키소프트’와 맞손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안랩(대표 권치중)은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안랩 시큐리티 서밋 2019’를 개최하고 신제품 '안랩 세피니티 에어'를 선보였다고 20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세피니티 에어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보안 오케스트레이션 및 자동화(SOAR) 개념을 도입한 보안 운영 플랫폼이다. 세피니티 에어로 보안담당자는 탐지된 보안위협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SOAR는 가트너가 제시한 개념이다. 보안 운영 시 유입되는 다양한 보안위협에 대해 대응 수준을 자동으로 분류하고, 표준화된 업무 프로세스에 따라 사람과 기계가 유기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안랩 세피니티 에어는 ▲안랩의 축적된 보안관제 노하우를 집약해 위협 종류, 상황별 대응 프로세스를 표준화한 ‘플레이북’ 제공 및 대응 자동화 ▲전체적 관점의 보안 운영을 위한 안랩 엔드포인트 솔루션 및 주요 보안 솔루션과 연동 기능 ▲위협종류 분별 및 정오탐 식별을 자동화하는 머신러닝 기반 ASA 엔진(향후 제공예정) 등의 주요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안랩 세피니티 에어는 대응 프로세스를 표준화한 플레이북을 제공하고 대응을 자동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플레이북은 다년간 축적된 안랩의 위협 대응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위협 종류, 상황별 대응 프로세스를 표준화한 일종의 대응 절차서다. 세피니티 에어는 이를 기반으로 자동화된 대응절차를 제공하기 때문에 보안 담당자의 경험과 전문성에 따른 편차없이 일정한 품질 이상의 보안위협 대응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

또, 보안/비보안 솔루션 연동으로 수집되는 다양한 영역의 보안위협 데이터를 하나의 화면에서 탐색하고 처리할 수 있다. 고객사별 환경에 맞게 프로세스를 최적화할 수 있어 전반적인 보안위협 대응과 운영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안랩 서비스사업부를 총괄하는 임영선 상무는 “보안위협은 탐지도 중요하지만, 탐지 이후 얼마나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 하는가가 중요하다”며, “세피니티 에어는 안랩이 보안관제 분야에서 오랜 기간 수많은 시나리오를 경험하며 쌓은 대응 노하우를 보안 담당자에게 이전해, 보안 위협 대응력과 보안업무 효율성 증대를 가능하게 한다”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 삼성전자, 사운드바 Q시리즈 신제품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8월5일 공개
  •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예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