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양자암호통신으로 안전한 5G 통신망 준비 완료

2019.03.18 10:01:55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KT 양자암호통신 구축 기술, ITU 국제표준에 채택
과기정통부, 양자정보통신 종합계획 수립 착수
SKT, 양자암호통신 주도권 잡는다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SK텔레콤이 현존 최고 보안기술로 불리는 양자암호통신을 5G 네트워크에 적용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이달부터 이동통신 이용을 위한 첫 단계인 가입자 인증 서버에 IDQ의 양자난수생성기(QRNG)를 탑재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자난수생성기는 양자 특성을 이용해 패턴 분석 자체가 불가능한 무작위 숫자를 만드는 장치다.

가입자 인증 과정은 단말 사용자가 이동통신망에 접속해 모든 음성‧영상 데이터, 문자메시지(SMS) 등을 주고받기 전에 정상 가입자로 인증을 받는 최초이자 필수적인 단계다. 인증키 값이 유출될 경우 고객 정보가 도청‧해킹 등 범죄에 쓰일 수 있어 보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SK텔레콤은 5G 대중화 시대를 앞두고 5G 망에 양자암호기반 인증 서버를 적용한 데 이어, 다음 달 중 LTE망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다음 달 전국 데이터 트래픽의 핵심 전송 구간인 서울‧대전 구간에 IDQ의 양자키분배(QKD) 기술을 연동해 5G와 LTE 데이터 송수신 보안을 강화한다. 양자키분배는 양자암호통신의 핵심기술로 송신부와 수신부만 해독할 수 있는 도청 불가능한 암호키를 생성한다. 향후 SK텔레콤은 양자암호 기술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양자 네트워크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강종렬 ICT인프라센터장은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5G에 선제적으로 도입해 SK텔레콤 이용 고객들은 차별화된 통신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SK텔레콤은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5G 통신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회의에서 SK텔레콤이 제안한 ‘양자키 분배를 활용하는 양자암호통신 관련 신기술’ 2건이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됐다. SK텔레콤은 ITU-T에서 총 4건의 양자암호기술 관련 국제표준화 과제를 수행하게 됐다.

ITU-T의 보안표준을 담당하는 분과인 ITU-T SG17 의장 순천향대 염흥렬 교수는 “SK텔레콤은 ITU-T의 국제 보안 표준 정립에서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번에 SK텔레콤이 5G 이동통신망에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하는 것은 보안 기술 주도권 확보 차원에서 국가적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5G 시대에 보안이 더욱 중요해지는 만큼, 5G 핵심 보안기술인 양자암호통신 기술 개발을 통해 생태계 확대에 앞장서며 대한민국 5G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
  • “손흥민 경기직관” 대박난 SKT ‘5G로 떠…
  • 소니, 블루투스 스테레오 턴테이블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