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9] LGU+ “5G 특징 드러나는 분야, 스마트팩토리 등 기업 솔루션”

2019.02.21 16:00:26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LG유플러스가 스마트팩토리, 지능형CCTV 등 산업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업(B2B) 솔루션으로 5G 시장을 공략한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25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9’에 참가해 5G 기반 전략 B2B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미래 산업 현장을 바꾸는 B2B 서비스를 통해 신사업 기회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소개하는 서비스는 ▲스마트 팩토리와 로봇 원격제어 ▲지능형CCTV ▲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 ▲자율주행 HD 맵 등이다.

LG유플러스는 5LG전자 소재 생산기술원의 공장 구축경험과 LG CNS의 플랫폼 기술 등 계열사 시너지를 통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한국 평택 생산 공장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5G 스마트 팩토리 원격제어 서비스를 시연한다. 5G 통신기술의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성 특징을 활용해 MWC 현지에서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LG전자 소재 생산기술원 금형기술센터 내 자율주행 물류로봇 움직임을 실시간 통제한다.

물류로봇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주행 영상은 실시간 MWC 현지 전시관 내 스크린에 전송된다. 각종 센서로 작업환경을 감지하고 원격으로 공장 내 온도‧습도‧가스 등의 상태 모니터링 후 스페인 현지에 이상 알림을 보낸다.

지능형CCTV에는 인공지능(AI) 분석 기술이 적용돼 MWC 현지 직원의 안전모 착용 여부를 즉각 검출해 스크린에 감지 영상을 송출한다. 추가로 설치된 지능형CCTV는 LG 5G 전시관 내 방문자 체류시간을 측정한다. 관람객이 전시관에서 관심을 가지고 오래 머무는 구역이 어디인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안정적인 5G 네트워크와 결합된 지연 없는 영상전송은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드론, 굴삭기 등을 활용한 실시간 원격관제에 활용 가능하다.

B2B 부스를 찾은 관람객은 벽면에 설치된 터치스크린을 통해 5G 초저지연 데이터 전송을 이용해 도로상 정보를 ㎝단위로 전달하는 자율주행 HD 맵 서비스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LG유플러스는 이번 MWC에서 5G 기반 B2B 서비스의 글로벌 업체 제휴 및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FC전락담당 최창국 상무는 “5G의 초고속‧저지연 특징이 두각을 드러낼 수 있는 분야는 스마트 팩토리 등 다양한 B2B 솔루션”이라며 “안정적이고 우수한 5G 네트워크 기반 B2B 전략 서비스를 차례로 공개하고 서비스 고도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씨스-퀄컴-KT, 5G 상용망 V2X 시연 이씨스-퀄컴-KT, 5G 상용망 V2X 시연
  • 이씨스-퀄컴-KT, 5G 상용망 V2X 시연
  • 한국레노버, 씽크패드 X1 신제품 2종 출시
  • 삼성전자, ‘2019 광주국제 IoT·로봇박람…
  • “차량에서 집 안 조명 켜볼까?” KT, ‘K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