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9] 국경 넘는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 나온다

2019.02.21 15:30:08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블록체인으로 국경을 뛰어넘는 모바일 신분증이 나온다. 이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본인확인 절차가 간편해지고, 사용자가 직접 개인정보를 관리‧보호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9’ 기간 도이치텔레콤 산하 연구소인 T-랩스(T-Labs)와 블록체인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양사가 협력하기로 한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은 일종의 디지털 신분증이다. 신원 확인, 출입 통제, 각종 거래 및 계약 등 본인 확인이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 향후 양사는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을 상용화하고, 이를 활용해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는 데 협력할 계획이다. 각종 티켓 예매, 온라인 공동구매 등 민간 분야뿐 아니라 운전면허증, 정부 발급 신분증, 여권 등으로도 확대할 수도 있다.

양사는 ‘MWC2019’ 전시 부스에서 공동 시연을 통해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선보인다. 관람객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 ID를 발급받은 후 이를 사용해 양사 부스에 출입하고, 토큰을 수집해 경품으로 교환하는 경험을 해볼 수 있다.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은 아직 초기 도입 단계지만 활용분야는 다양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양사는 한국과 독일을 오가는 여행객이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간편한 신원 확인‧가입 절차만 거치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5G 시대를 맞아 신원 확인‧인증 개념을 사물 ID로 확장할 수 있어, 블록체인 기반 신분증이 훨씬 더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이치텔레콤 존 칼리안 T랩스장은 “이번 협력이 서로 다른 기업‧기관에서 발급한 디지털 신분증을 상이한 생태계에서 어떻게 공용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오세현 블록체인‧인증유닛장은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이 향후 출입관리, 온‧오프라인 로그인, 각종 계약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