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존 광케이블로 빠르게 5G 네트워크 확장

2019.02.21 15:26:37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KT(대표 황창규)가 신규 광케이블 구축과 기존 망 변경 없이 초고속인터넷에 5G를 확장할 수 있는 기술을 선보였다. 이를 활용하면 5G 네트워크 구축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 KT는 5G 멀티플렉서(이하 5G MUX)와 25G 광모듈을 도입했다고 21일 밝혔다.

MUX는 초고속인터넷, 3G, LTE, 5G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단일 회선으로 전송하고 수신할 수 있도록 광 신호를 결합하고 분리하는 장비다. 기존 망에 5G MUX를 붙여 추가적인 광케이블 설치 없이 플러그인 방식으로 5G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

기존 광케이블을 활용하면서도 망 구조 변경이 필요 없기 때문에 빠른 구축이 가능하며, 광케이블이 깔려있는 곳에는 어디든 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이와 함께 KT는 이동통신용 25G 광모듈을 개발‧적용했다. 광모듈은 광인프라로의 연결을 위한 광전신호전환장치로, KT는 기존에 데이터센터용으로 사용되던 LWDM(LAN-Wavelength Division Multiplexing) 방식의 광모듈을 ‘이동통신용 25G 광모듈’로 새롭게 개발했다. 이는 넓은 파장을 이용해 고용량의 데이터를 보다 안정적이고 빠르게 처리한다. KT는 이를 통해 5G 기지국에서 경쟁사보다 25% 많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은 “KT는 국민기업으로서 통신 인프라 구축이 어려운 산골, 외딴섬에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유무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온 바 있다”며 “앞으로도 KT의 압도적인 유무선 인프라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씨스-퀄컴-KT, 5G 상용망 V2X 시연 이씨스-퀄컴-KT, 5G 상용망 V2X 시연
  • 이씨스-퀄컴-KT, 5G 상용망 V2X 시연
  • 한국레노버, 씽크패드 X1 신제품 2종 출시
  • 삼성전자, ‘2019 광주국제 IoT·로봇박람…
  • “차량에서 집 안 조명 켜볼까?” KT, ‘K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