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택시업계가 ‘불법유상운송’이라며 운영 중단을 요구하고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타다’에 택시 호출 서비스가 추가될 예정이다. 

현재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쏘카 이재웅 대표와 VCNC 박재욱 대표를 검찰에 고발한 상태며, 쏘카 측 역시 근거없는 무차별적 고발행위에 대해 무고죄 업무방해죄 등 강력한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선포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택시와 협업을 시도하는 쏘카의 진짜 의도에 관심이 모아진다.  

21일 쏘카 자회사 VCNC(대표 박재욱)는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에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오는 4월부터 시작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우선 100대 대상 초기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추진한다. 연내 1000대 도입이 목표다.

타다 프리미엄에는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모두 참여가 가능하다. 가격은 11인승 승합차를 활용하는 '타다 베이직' 대비 높은 수준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타다 베이직 요금은 택시 대비 10~20% 비싸게 책정돼 있으므로, 이보다 더 가격대가 높다는 의미다. 타다 회원은 현재 30만명을 확보한 상태다. 이를 기반으로 프리미엄 서비스로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는 VCNC의 판단이다.

VCNC는 지난 1월 택시운수사업자 6곳과 함께 프리미엄 밴 예약 서비스 ‘타다 VIP 밴(VAN)'을 도입한 바 있다. 이번 타다 프리미엄은 운수업계와 두 번째 협업 모델이다. 직접 파트너 법인 및 기사를 모집할 계획이다.

VCNC 박재욱 대표는 “타다는 VIP VAN을 통해 택시회사와의 초기 협력 모델을 구축했다”며 “타다 프리미엄은 여기에서 나아가 더 많은 택시 회사, 기사님들과 협업함으로써 모빌리티의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 LG디스플레이, SID서 2관왕…‘8K 올레드…
  • 미래 화학자 키운다…LG화학, ‘재미있는 화…
  • 8K=삼성…삼성전자, 유럽 첫 8K 위성방송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