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SKT 해외로밍서비스에 클라우드 공급

2019.02.20 16:46:41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대표 박원기, 이하 NBP)은 SK텔레콤이 새롭게 출시한 해외 로밍 서비스 ‘바로(baro)’에 자사 클라우드 플랫폼의 글로벌 리전 서비스를 공급했다고 20일 밝혔다.

바로는 SK텔레콤 고객이 T전화를 사용할 경우, 어느 나라에서나 비용 부담 없이 고품질의 음성통화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데이터 로밍 요금제나 와이파이만 있으면 무료로 통화가 가능하며, 상대방의 가입 통신사와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다.

T전화는 로밍 기능 이외에도 스팸차단, 전화번호 검색 등 통화와 관련된 여러가지 기능을 제공하는 통화 앱으로 현재 천만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바로  출시 이후, 서비스 런칭 한달 만에 누적 600만 콜, 누적 통화 11만 시간을 기록하는 등 출장 및 해외 여행을 앞둔 사용자들에게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설며이다. 

현재 T전화는 통신사 상관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하며, 플레이 스토어나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SKT 최정호 팀장은 “해외 여행 중인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전세계 어느 곳에 있든 원활한 서비스가 제공돼야 한다”며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 중 가장 많은 글로벌 리전을 보유하고, 안정적인 데이터 품질을 보여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최종적으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몇 개월간 30개국을 돌며 현지 최적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해외 POP 구축에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협업해 더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실제 바로 서비스에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다양한 서비스가 적용됐다. 아시아와 미주, 유럽 등 해외 주요 거점에 분포돼 있는 글로벌 리전 상품, 온프레미스 환경과 클라우드를 전용 사설 네트워크로 연결하여 손쉽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클라우드 커넥트, 클라우드 환경에서 고성능 물리 서버를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는 베어메탈 서버 등이 사용됐다.

NBP 박기은 CTO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글로벌 서비스에도 최적이라는 것이 ‘바로’에  사례를 통해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서비스들이 해외를 무대로 비즈니스를 펼칠 때 믿고 디딜 수 있는 단단한 플랫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