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돕고 청소하는 ‘삼성봇’…삼성전자, 美서 미래 AI홈 제시

2019.02.19 09:27:51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삼성봇’ 플랫폼이 집으로 들어갔다. 요리 보조부터 집안 구석구석 청소하는 역할까지 하는 다양한 플랫폼의 삼성봇은 삼성전자가 그리는 미래 인공지능(AI) 홈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1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KBIS2019(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에 앞서 앙코르 호텔에 120평 규모 별도 전시관을 마련하고 ‘삼성 테크놀로지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달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첫 선을 보인 삼성봇 플랫폼을 확대해 ▲요리 보조 기능을 수행하는 팔 모양의 ‘삼성봇 셰프’ ▲집안을 구석구석 청소해 주는 ‘삼성봇 클린’ ▲채소를 직접 재배할 수 있는 ‘셰프가든’ 냉장고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삼성봇 셰프는 일반 사용자뿐 아니라 손이나 팔이 불편한 사람들도 편리하게 요리를 할 수 있도록 팔 모양으로 고안됐다. 로봇 팔에 다양한 도구를 바꿔 장착함으로써 식재료를 자르고 섞거나 양념을 넣는 등의 요리 보조 기능을 지원하며, 요리법을 다운로드 받아 필요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삼성봇 클린은 공간인지센서인 라이다(LiDAR)를 탑재해 집안 곳곳을 청소한다. 표정을 통해 청소 상태와 동작모드를 알려 준다. 댁내 설치된 센서를 통해 오염된 곳을 감지하고 직접 돌아다니면서 공기질을 정밀하게 관리하는 ‘삼성봇 에어’, 근력저하·질병·상해 등으로 보행이 불편한 사람의 생활과 재활을 돕는 웨어러블 보행보조 로봇(GEMS)도 전시됐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가 내놓은 셰프 가든 냉장고는 소비자가 집에서 바질과 같은 허브류, 루꼴라와 같은 소형 야채를 재배할 수 있도록 AI 기술 기반으로 온도·습도·조도 등을 조절해 식물생장 주기에 따른 환경을 만들어 준다. 소비자가 재배한 채소로 만들 수 있는 요리법도 제안한다. 또, 삼성전자는 미국 시장에 출시 예정인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를 활용해 방문객을 위한 코트룸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는 “삼성전자는 소비자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라이프스타일 제품과 인공지능 플랫폼을 연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인공지능 기술과 디자인 경쟁력으로 업계 혁신을 이끌고 미래 비전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화웨이의 불행, 기회일까 위협일까…LG전자… 화웨이의 불행, 기회일까 위협일까…LG전자…
  • 화웨이의 불행, 기회일까 위협일까…LG전자…
  • 올레드 TV로 독립운동가 만난다…LG전자,…
  • LG디스플레이, SID서 2관왕…‘8K 올레드…
  • 미래 화학자 키운다…LG화학, ‘재미있는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