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Cloud Impact⑥] 금융권, 올해 주요 클라우드 사업은 무엇?

2019.02.17 11:09:05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2019 Cloud Impact⑤] 클라우드 광풍, 금융 IT자회사 역할 급부상
[2019 Cloud Impact ④] 클라우드·IoT에도 필수인 ‘이것’
[2019 Cloud Impact ③] 토종 클라우드의 반격, 시작될까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지난해 12월 금융 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발표되면서 금융권의 클라우드 도입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가이드라인을 통해 클라우드 도입 범위 등을 타진할 수 있게 되면서 각 금융사들은 클라우드로 전환할 수 있는 업무와 서비스 검토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이미 사업계획을 가지고 있는 금융사들의 움직임도 속도를 내고 있다. 우선 주목되는 곳은 KEB하나은행이다. 

KEB하나은행은 1분기 중으로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N) 출시를 앞두고 있다. GLN은 전 세계 은행과 결제사업 및 유통업자 간 제휴를 통해 상호 자금 결제와 송금 등을 할 수 있도록 한 글로벌 금융 플랫폼으로 블록체인에 기반하며 클라우드 시스템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KEB하나은행은 GLN이 글로벌 서비스인 만큼 세계 각국에서 운영될 수 있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고려해왔다. 이를 위해 오라클과 협력하고 있다. 다만 결제 정보와 고객정보 등을 다루는 만큼 금융 클라우드 규제 완화 이후에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계획으로 가이드라인 발표 등을 기다려왔다. 

금융 클라우드 가이드라인이 나오면서 기본적인 장벽이 제거된 만큼 클라우드 기반의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서비스를 운영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5월, 국내 금융권 최초 ‘그룹 공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식 오픈한 하나금융그룹 차원의 클라우드 고도화도 올해 진행될 예정이다. 보안 분야 등에 클라우드 인프라 도입이 추진될 예정이다. 

JB금융그룹도 최근 발주한 ‘그룹 통합업무포탈 구축’ 사업에 클라우드 인프라를 도입한다. 

JB금융그룹은 그룹웨어 내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도구를 활용해 조직내/계열사 간 의사결정을  신속하고, 능률적으로 처리가 가능한 통합업무포탈 구축 필요에 따라 그룹 내 협업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워크스페이스(Digital Workspace) 구축을 추진한다. 

JB금융지주를 비롯한 전북은행, 광주은행, JB우리캐피탈, JB자산운용 등 전 계열사 4000여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사업으로 특히 기반 인프라를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축함으로써 그룹 인프라 표준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통합업무포탈을 클라우드 기반의 인프라 상에서 구축하고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지원한다.  

JB금융지주는 이번 사업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의 표준 인프라를 구축하고, JB금융그룹의 인프라 표준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IaaS, SaaS 형태의 구축 방안을 검토해 기존 데이터의 마이그레이션(Migration) 방안 마련, 레거시(Legacy) 시스템 연동을 위한 표준 인터페이스 개발 등에 나선다.

인터넷전문은행의 클라우드 인프라 도입도 관심이다. 5월 중으로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가 예정돼 있는 가운데 신규 인터넷전문은행의 IT인프라로 클라우드 도입이 진행될지 주목된다. 카카오뱅크도 올해 클라우드 인프라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다만 금융당국이 진행한 제3인터넷은행 설명회에서 인터넷은행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구성해도 되냐는 기업의 질문에 확답을 주지 않는 등 많은 규제 완화에도 불구하고 100% 클라우드 인프라 도입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클라우드 임팩트(Cloud Impact) 2019 컨퍼런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디지털데일리는 오는 2월21일(목) 클라우드 임팩트(Cloud Impact) 2019 컨퍼런스-클라우드 시대로의 성공적 여정과 IT전략을 개최합니다. 지난해 클라우드 규제 완화를 계기로 올해 공공/금융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한 클라우드 IT 혁신 전략이 본격적으로 시도될 전망입니다. 

이미 공공 및 금융권에선 클라우드 도입 확산을 위한 파일럿(시범) 사업을 비롯해 기존 IT인프라의 클라우드 전환에 대비한 사업 등이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2018년 말, 일부 기업들의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로 인한 경제적 손실에 따라 안정적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기업 맞춤형’ 클라우드 인프라 채택시 요구되는 비용과 함께 운영의 묘를 어떻게 살릴지가 중요한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2019년 금융 공공부문 클라우드 정책 가이드라인에 대한 분석, 최적화된 클라우드 구현 및 운영전략, 최신 클라우드 구현 기술, 한국형 클라우드 구축 사례 등 관련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논의하는 장을 마련코자 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감사합니다.

자세한 행사 일정 및 프로그램 안내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