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1인 방송 열풍이 유통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8일 인터파크(대표 강동화 김양선)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29일까지 개인용 방송장비 카테고리 매출이 지난 2017년 동기 대비 5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동기 매출 대비로는 약 130% 늘었다.

가장 인기가 높은 제품군은 스마트폰용 짐벌과 간이 조명장비였다. 이동 중 휴대 및 사용이 간편한 것이 특징이다. 이어 휴대용 마이크와 프리뷰를 위한 모니터 수요도 높게 나타났다. 인터파크 측은 1인 방송 시대가 시작된 이후 전문가용 제품으로 인식됐던 방송장비에 대한 선입견이 바뀌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인터파크 디지털 카테고리 담당자는 “유튜브 등의 동영상 플랫폼이 계속해서 성장하는 한 개인용 방송장비의 수요 또한 계속해서 성장할 것”이라며 “제품의 종류도 보다 더 다양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 LG전자, 찾아가는 휴대폰서비스 ‘인기’
  • ‘갤럭시폴드’, 출시 연기…삼성전자 IM부문…
  • 소니 오디오 브랜드 모델, 6년 연속 아이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