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노조, 3월 정기주총 백승헌 사외이사후보 주주제안서 제출

2019.02.07 17:16:19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조합장 류제강)과 KB금융노동조합협의회(약칭 ‘KB노협’)가 6개월 이상 보유지분 0.194%(주식 766,764 주)의 위임을 받아 백승헌 변호사(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前회장)를 사외이사후보로 추천하는 주주제안서를 제출했다. 

백승헌 변호사를 추천한 이유에 대해서는 민변에서의 조직관리 및 행정 경험, 정부 자문기구 활동, 언론사 이사・사외이사 경험, 시민사회 활동 등에 비추어볼 때, 직무수행 공정성, 윤리의식과 책임성을 두루 구비했을 뿐만 아니라 법률 전문가로서 KB금융지주의 취약요소인 제반 법률쟁송 리스크를 완화하고 제반 이해관계자들과의 원활한 소통과 조정 능력을 발휘하여 시장과 감독당국과의 관계에서도 신뢰를 높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KB국민은행지부 박홍배 위원장은 주주제안서에서 “법령상 자격을 갖춘 주주들이 직접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들이 주주제안을 통해 선임되어야만 사외이사후보 추천 및 선임 과정에서 주주 대표성・공정성・투명성을 담보할 수 있고, 학계를 중심으로 사회 일각에서 제기된‘셀프 연임’과 ‘참호 구축’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비판과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현행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가 비공개 독점하는 인선자문단 위촉 방식을 법령상 소수주주권 행사 자격을 갖춘 주주들의 추천을 받아 구성하는 방식으로 투명하게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아울러 향후 KB금융지주 지배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주주위원회(shareholder committee)를 구성하는 길로 나아가야 한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류제강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장은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세 번째 이뤄지는 사외이사후보 주주제안인 만큼 이번에는 소모적인 논쟁과 표 대결보다는 지주 이사회 구성의 다양화와 지주 내 조직 화합을 목표로 주주 및 이해관계자들이 상호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KB금융지주 정기주주총회는 올해 3월 27일로 예정되어 있다.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제33조 제1항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보유한 지분 0.1% 이상의 주주 동의를 받으면 주주총회일 6주 전까지 상법 제363조의2에서 정한 주주제안을 낼 수 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 LG전자, 찾아가는 휴대폰서비스 ‘인기’
  • ‘갤럭시폴드’, 출시 연기…삼성전자 IM부문…
  • 소니 오디오 브랜드 모델, 6년 연속 아이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