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센터 설립 시기는 5월께, 클라우드 고객사로 현대상선 확보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국오라클이 올해 2세대 클라우드 및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DB)를 바탕으로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한다. 특히 지난해 출시한 자율운영DB의 경우 이미 한국에서 40여개 이상 고객이 채택해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반응이 좋다는 설명이다.

오라클의 자율운영DB는 DB솔루션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해 DB아키텍트(DBA)의 개입 없이 DB의 운영과 복구, 보안패치 등을 자동으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로만 제공하기 때문에 킬러 애플리케이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형래 한국오라클은 사장은 29일 개최된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서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온프레미스 혹은 클라우드만 제공하는 타사와 달리 오라클은 온프레미스에서 제공하는 솔루션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에서도 동일하게 제공, 업무 중요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 차이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기존 발표대로 올해 중 한국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센터 설립도 추진한다. 정확한 시점을 밝히진 않았지만 오픈 시점은 5월께로 예상된다.

데이터센터가 설립되면 데이터 저장 위치가 중요한 금융, 공공 등 핵심 고객 유치가 용이해진다. 지난해 현대상선이 오라클을 전사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파트너로 낙점되는 성과도 거뒀다.

김 사장은 “지난해 클라우드 비즈니스 성과로 엔터프라이즈급의 클라우드 적용사례(현대상선)를 꼽을 수 있다”며 “사실 오라클은 제안요청서(RFP)도 못 받는 상황이었지만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과 경쟁해 딜(deal)을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현대

앤드류 서덜랜드 오라클 아태 및 유럽지역 수석 부사장

상선은 오라클과의 협력을 통해 클라우드를 접목한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을 오는 2020년까지 개발할 방침이다. 클라우드 인프라(IaaS) 뿐만 아니라 플랫폼(PaaS), 소프트웨어(SaaS)를 모두 적용한다.

한편 클라우드 후발주자인 오라클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최근 내세우고 있는 것이 2세대(젠2) 클라우드다. 앤드류 서덜랜드 오라클 아태 및 유럽지역 수석 부사장은 “건물에도 골조가 중요하듯, 클라우드의 근간(골조) 인프라”라며 “높은 보안 및 일정한 성능을 제공하는 완전히 새로운 인프라, 2세대 클라우드를 통해 1세대 클라우드의 단점을 보완했다”고 강조했다.

오라클이 말하는 2세대 클라우드란 보안에 대한 확실한 보장, 예측 가능한 성능 제공, 벤더 종속성이 없는 오픈 표준 기반의 앱 개발 등이 가능한 환경이다. 장성우 한국오라클 기술사업부 총괄 전무는 “오라클의 2세대 클라우드에선 사용자 코드와 클라우드 컨트롤 코드를 물리적으로 분리해 악성코드가 침입할 가능성을 없앴으며, 여기에 다양한 보안기능을 입혀 기존 클라우드 인프라와는 달리 보안 수준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즉, 가장 밑단부터 근본적으로 인프라를 재설계해 보안을 강화했다는 것이 핵심 메시지이다.

또, CPU, 메모리 등 최신 하드웨어를 제공해 블록스토리자의 경우 5배 빠른 성능을 제공한다. 서덜랜드 부사장은 “이러한 서비스수준협약(SLA)을 제공하는 곳은 오라클이 유일하다”며 “실제 진정한 의미의 엔터프라이즈급 워크로드 용도로 AWS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기업은 매우 적다”고 지적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