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첫 참가한 네이버, 세계가 알아봤다…기술 협력 ‘물꼬’

2019.01.13 12:06:26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네이버 클라우드, 개발자 도구 3종 출시…가이드센터도 오픈
[CES 2019] 6일간 대장정 ‘마무리’…CES2024에 삼성·LG·SKT·네이버 있을까
[CES 2019] LG 안내로봇에 네이버 노하우 담긴다…양사 전격 협업
[CES 2019] ‘작지만 강하다’ 네이버, 세계적 경쟁무대서 눈에 띈 이유
[CES 2019] ‘있는 듯 없는 듯’ 일상 속 네이버, 부스 살펴보니
[CES 2019] 첨단기술 꺼내 보인 네이버, 부스 첫 방문자는 한성숙 대표
[CES 2019] 네이버, ‘5G 로보틱스 혁신’ 세계 최초 자신감
[CES 2019] ‘지피지기백전불태’ 네이버 필승전략 꺼냈다
[CES 2019] ‘수면도 과학입니다’ 네이버가 주목한 아모랩, 신기술 공개
[CES 2019] 한성숙 대표 “네이버 20주년, 진정한 기술 플랫폼 첫 해”
[CES 2019] 네이버, 퀄컴과 공상과학 실현…최초 공개할 기술은?
[CES 2019] 자동차 자율주행? 실내 길찾기는? “네이버는 둘 다 합니다”
[CES 2019] 네이버, 13종 신무기 들고 세계무대 출사표
네이버 클라우드에서 VM웨어 솔루션 쓴다
이야기 결말이 5개…네이버, ‘인터랙티브 동화’ 오디오 실험
지도‧내비 앱 1위 구글…‧티맵‧네이버 맹추격
"자율주행, 규제 제거보다 훨씬 더 중요한 건 정책 일관성"…네이버랩스의 호소
네이버, 뉴스·쇼핑에 AI 추천 도입 성공적…내년 더 고도화
[2018 IT혁신상품]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글로벌 경쟁력 확보
네이버랩스, 송창현 대표 후임은 외부 수혈 ‘가능성’
‘새 도전하겠다’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 사임
‘게임만큼 반응 뜨거운’ 네이버블로그 에디터, 왜?
신한은행, 네이버페이 환전이벤트 실시
KT, “IPTV 결제, 네이버·카카오페이도 됩니다”
네이버 뷰티, ‘브랜드 마케팅 채널 강화’ 검토
네이버, 2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기업상’ 수상
네이버 한성숙 대표, “내년엔 국내사업 보다 글로벌 진출 주력”
네이버뮤직, 내년 말 서비스 종료…AI 뮤직플랫폼 ‘바이브’와 통합
네이버, 유력 정보검색학회서 ‘생활 속 AI’ 기술 발표
네이버 클라우드, ‘가격 그대로’ 유료 저장 공간 2배 확대

네이버 CES 부스 내부 전경

- CES서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기술 공개…외신들도 호평
- 전시 현장서 세계 유수 기업과 실질적 협력 논의 이어져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 자회사 네이버랩스가 글로벌 기술 경연 무대로 유명한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 첫 참가해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

네이버랩스는 지난 8일부터 11일(현지시각)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CES 2019’에 참가해 로봇팔 ‘앰비덱스’와 실내 길찾기 로봇 ‘어라운드 지’ 그리고 위치·이동 종합 솔루션 xDM 플랫폼 등 13종의 신기술(시제품)을 전시했다.

부스 관람객은 5000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개방형 야외 부스로 설계됐고 기념품으로 제공한 5000개 에코백이 모두 소진돼 실제로는 5000명을 훌쩍 넘은 인원이 방문했다는 게 네이버랩스 설명이다.

로봇팔 앰비덱스와 악수 중인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특히 세계 최초로 ‘5G 브레인리스 로봇’ 제어에 성공한 앱비덱스(AMBIDEX)와 실내 자율주행 가이드 로봇 어라운드 지(AROUND G)의 시연 시간에 많은 관람객들이 몰렸다.

인텔, 엔비디아, 퀄컴, P&G, LG전자, LG유플러스, SM엔터 등 각 분야 세계 수준의 기업 관계자들이 부스에 방문해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 중 LG전자와는 CES 기간 중 전격적으로 로봇 기술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데 합의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논의가 오간 회사들의 사명을 밝힐 수는 없지만 현장에서 유수 글로벌 기업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온라인에서 자료로 협의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구체적이고 실적인 협력 논의가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협력을 위해 기술을 보여줄 수 있는 행사가 있다면 어디든 출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8일 부스를 오픈하자 마자 점검을 위해 찾은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AMBIDEX와 AROUND G의 움직임이 날이 갈수록 자연스러워지고 있다.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기술임에도 안정적으로 동작하여 높은 기술적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외신들도 네이버의 기술력을 주목했다. 네이버랩스는 행사 참가 전 엔지니어, 디자이너 등 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호평을 받으며 ▲모바일 매핑 시스템 ‘R1’ 등 총 4개 제품에 ‘CES 이노베이션 어워드’을 수상한 바 있다.

CES 시작에 앞서 AP와 마켓워치는 네이버와 네이버랩스에 대한 소개와 CES 첫 참가 소식을 상세히 다뤘다. CES 개막 전 개최한 미디어 전용 행사인 펩컴(PepCom)에서 취재 경쟁이 있었다. 앰비덱스에 대해 씨넷은 CES 2019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흥미로운 로봇 기술 중 하나로 선정했고 영국 매체 데일리미러는 영리함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공장과 집에서 모두 쓰일 수 있는 로봇이라 호평했다. USA투데이에서도 가장 인상 깊었던 기술들을 소개하며 네이버의 부스 사진을 담았다.

로봇 분야 세계적 유명 학자인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UCLA) 데니스 홍 교수는 부스를 방문해 “네이버가 만든 로봇팔 ‘앰비덱스’는 예술의 경지”라며 “CES에 나온 로봇 중 최고의 승자”라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 LG전자, 찾아가는 휴대폰서비스 ‘인기’
  • ‘갤럭시폴드’, 출시 연기…삼성전자 IM부문…
  • 소니 오디오 브랜드 모델, 6년 연속 아이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