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뱅킹 고도화' 올해도 활발…저축은행중앙회, 독자 구축 추진

2019.01.13 09:21:22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모바일 뱅킹실제 이용 비중, 처음으로 90% 돌파
은행권 신시스템 오픈 '초읽기'…차세대시스템 및 e뱅킹 선보여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우리은행, IBK기업은행, 저축은행중앙회 등이 비대면채널의 핵심인 e뱅킹시스템 고도화에 나서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모바일 플랫폼 ‘i-ONE뱅크 2.0’ 사업을 올해 5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1년 넘는 대장정을 통해 선보이게 될 최고의 모바일 플랫폼 ‘아이원(i-ONE) 뱅크 2.0’과 미래형 점포의 출발점이 될 영업점 내 ‘셀프 디지털 뱅킹’도 운영할 예정”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i-ONE뱅크 2.0’은 스마트폰 뱅킹 서비스를 국내에서 선두 주자로 선보인 기업은행이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모바일 뱅킹 서비스다. 기업은행의 모바일 앱, 웹, 인터넷 뱅킹까지 아우르는 통합 비대면 서비스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저축은행중앙회도 그동안 이니텍을 통해 ASP 방식으로 제공하던 인터넷·모바일뱅킹을 업계 공동으로 자체 구축하는 사업에 착수, 올해 말 오픈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저축은행의 영업점수 열세와 영업구역 제한을 극복할 수 있는 모바일브랜치(Out Door Sales) 구축으로 신규 영업채널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으로 사용자 친화적인 UI/UX, 웹접근성, 웹표준을 반영한 홈페이지를 구축해 서비스 품질을 제고에 나설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원터치개인뱅킹 리뉴얼 사업’에 착수했다. 우리은행은 현재 금융지주사 전환을 추진 중으로 원터치 뱅킹앱을 통해 계열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편한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또 모바일 뱅크 서비스인 ‘위비뱅크’의 고도화 버전을 2월 중 오픈할 방침이다. 

위비뱅크는 이번 고도화 사업을 통해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한다는 전략이다. 은행의 서비스를 담는데 주력해왔던 은행 뱅킹앱에서 벗어나 외부 핀테크 업체 또는 비금융사의 서비스까지 위비뱅크 앱에 담는다는 계획이다. 위비뱅크를 오픈 플랫폼으로 만들어 핀테크 업체들의 서비스까지 뱅킹 앱에 탑재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