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방송대상 시상계획 확정

2019.01.04 17:09:08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4일 ‘2019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계획을 확정했다.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은 전년도 한 해 동안 국내에서 제작·방송된 우수 프로그램 및 방송문화 발전에 기여한 개인·단체를 시상하는 행사이다.

방통위는 정부 시상식인 점을 명확하게 하고자, 심사 방식, 시상 부문, 시상 규모 등을 재정비하기로 했다.

우선, 방송관계자뿐만 아니라 심사 과정에 시청자들의 평가를 반영하고, 추첨을 통해 경품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프로그램 분야 ‘창의발전’ 부문은 ‘창의실험’으로, ‘사회·문화’ 부문은 ‘사회·문화 발전’ 부문으로 각각 명칭을 변경해 시상 부문의 취지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방송 프로그램은 개인 및 단체의 공동 성과물인 점을 감안해 개인이나 단체를 시상하는 특별상 부문은 단계적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에는 바른방송언어상 및 방송출연자상을 별도로 선정하지 않고 공로상으로 통합 운영한다.

방송대상에 응모 또는 추천하고자 하는 방송사 등은 이달 말까지 출품서 등의 자료를 방통위에 제출해야 한다. 시상은 5월 13일 이뤄질 예정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