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클램프 힌지 스탠드 채용…32인치·27인치 2종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모니터 신제품을 선보인다. 공간 활용을 극대화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8일부터 11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9’에서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신제품은 ‘스페이스 모니터’와 ‘커브드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모니터’다.

스페이스 모니터는 클램프형 힌지 스탠드가 특징이다. 책상 공간을 효과적으로 쓸 수 있다. 벽에 밀착하거나 앞으로 끌어 당기는 등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다. 기존 제품 대비 약 40% 공간 효율을 높일 수 있다. HDMI와 전원선을 일체로 한 Y케이블을 게종한다. 후면 디자인은 케이블 매립형이다. 32인치 초고화질(UHD)과 27인치 초고화질(WQHD) 2종을 발표한다.

커브드 QLED 케이밍 모니터 CRG9는 커브드 스크린 최초 듀얼 QHD(5120*1440) 화질을 적용했다. 화면비는 32대 9다. 곡률은 1800R이다. 최대 1000니트 밝기를 지원한다. HDR10을 내장했다. AMD 라데온 프리싱크2 기술을 탑재했다. 주사율은 120Hz 응답속도는 4ms다. 1인칭슈팅게임(FPS) 적중률을 높여주는 가상 표적 기능을 채용했다. 49인치다. 32인치 UHD 커브드 모니터(UR59C)도 내놓는다. 32인치 커브드 모니터 최초 4K 제품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스페이스 모니터는 사용 시간과 공간 활용에 대한 삼성의 오랜 고민을 통해 탄생한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가치를 전달하는 신제품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사>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