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국내 게임업계가 새 도전에 직면했다. 작년 초부터 중국 정부가 게임 유통 권한인 판호를 내주지 않아 현지 시장 진출이 원천 차단됐으나 최근 심사를 재개했다는 발표 때문이다.

업계 내에선 중국 시장 진입의 기회가 생길 것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반응이 앞서지만 실제 성과를 낼지 여부에 대해선 물음표가 붙어있다. 그동안 중국 현지 게임의 경쟁력이 크게 높아진 탓이다. 국내로 넘어오는 중국산 게임만 봐도 ‘이제 웬만큼 만들어선 경쟁이 쉽지 않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국산 PC온라인게임이 중국 등 세계 각지에서 잘나가던 시절을 돌이켜본다면 지금은 ‘게임 한류’라는 말을 꺼내기에 어색한 느낌이 앞선다. 

던전앤파이터 등 기존 출시작들이 여전한 시장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지만 최근 국외에서 성공했다고 볼만한 신규 게임 소식이 뜸한 까닭이다. 일부 업체가 가끔씩 흥행 소식을 전하는 정도다.

과연 새 도전에 직면한 게임 한류가 살아날까. 내년에 판가름이 날 것으로 보인다. 국내 게임업계가 자의반 타의반 진검승부를 앞뒀다.

넥슨과 넷마블, 엔씨소프트가 국내 시장에서 성장세가 꺾인 까닭에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중이기도 하고 세계 최대 게임시장인 중국에서 다시 성과를 낼지도 확인 가능할 전망이다. 내년 초부터 중국산 게임의 국내 출시가 잇따를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어, 밀릴 대로 밀린 시장 점유율을 더 내줄지도 주요 관심사로 떠올랐다. 콘솔(비디오게임) 시장을 노린 플랫폼 다변화 전략도 시험대에 오른다.

내년에 국내 게임업체들이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그동안의 성과에 취해 시장 경쟁에서 뒤쳐지고 변화에 둔감했던 것이 아닌지 되돌아보게 되는 뼈아픈 시기가 될 수 있다. ‘게임 한류’라는 말을 자신 있게 기사에 쓸 수 있도록 게임업계가 큰 한방을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