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삼성D와 LGD의 각 영역 침범은 성공할까

2018.12.12 10:25:15 / 신현석 shs11@ddaily.co.kr

관련기사
[딜라이트닷넷] “포인트 사라진다” 연말 통신사 멤버십 야무지게 써보자
[딜라이트닷넷] 줄지 않는 청소년 SNS '자해 인증'… 해법 없나
[딜라이트닷넷] 대기업 고객, SaaS보다 구축형 여전히 선호
[딜라이트닷넷] 5G 시대 통신사에 화재가 난다? “아비규환”
[딜라이트닷넷] 진한 여운 남긴 ‘지스타 2018’, 내년 기대감↑
[딜라이트닷넷] 4분기 유난히 바쁜 공공 SW사업, 왜?
[딜라이트닷넷] 투자를 받는 스타트업과 투자를 못 받는 스타트업, 차이는?
[딜라이트닷넷] ‘NHN 포워드’ 첫 기술 컨퍼런스 가보니
[딜라이트닷넷] 도표로 보는 전세계 ‘톱 500’ 슈퍼컴 이모저모
[딜라이트닷넷] 샤오미 ‘포코폰’ 예판, LGU+ 왜 빠졌을까?
[딜라이트닷넷] 개발자 생태계 마련에 올인하는 IT대기업들
[딜라이트닷넷] 완전자급제,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울수도
[딜라이트닷넷] 코오롱인더, CPI필름 삼성전자 공급 가능성 ‘솔솔’
[딜라이트닷넷] 아이폰XS D-1, 달라진 출시이벤트 풍경
[딜라이트닷넷] 화제의 인물 ‘양진호’로 본 네이버-다음 검색 정책
[딜라이트닷넷] 델과 레노버, 두 회사의 워크스테이션 지향점
[딜라이트닷넷] 제로페이 QR결제, 보안 위한 추가 인증수단 등 필요…책임소재도 명확화 해야
[딜라이트닷넷] 코딩이 세상을 바꾼다고? 넥슨의 도전, 가능성 봤다
[딜라이트닷넷] '사립 유치원 비리 논란'… IT는 죄가 없다
[딜라이트닷넷] 카풀은 정말 택시를 잡아먹을까
[딜라이트닷넷] 방통위 과징금 부과, 소송으로 답하는 기업들
[딜라이트닷넷] 신한생명이 '인플루언서'를 찾은 이유는?
[딜라이트닷넷 창간 9주년] 연말 경쟁 뜨겁다…올해 마무리할 혁신작은?
[딜라이트닷넷 창간 9주년] ‘또다시 레볼루션’ 넷마블이 움직인다
[딜라이트닷넷 창간 9주년] 컴투스, ‘서머너즈 워’ 영광 재현할까
[딜라이트닷넷 창간 9주년] ‘바쁘다 바빠’ 넥슨, PC·모바일 동시 공략
[딜라이트닷넷 창간 9주년]‘만년 유망주’ 벗어날까… 다음 한국 유니콘은 누구?
[딜라이트닷넷 창간 9주년] 美‧中‧印 차세대 유니콘 누가 주목받나
[딜라이트닷넷 창간 9주년] 대형 O2O업체들이 노리는 차세대 먹거리는?
[딜라이트닷넷 창간기획] 中 굴기에 맞선 첨단산업…핵심은 산학협력

메탈리카



[IT전문 미디어블로그=딜라이트닷넷] 흔히 록 음악계에서 밴드에 인기를 가져다준 첫 느낌이나 음악적 정체성은 몇십 년이 지난 후에도 그대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중간에 뮤지션이 음악적 변신을 시도하기도 하지만, 이내 팬들의 거센 저항에 부딪히는 일도 부지기수다.

실제로 트래쉬(Trash) 메탈의 황제 메탈리카(Metallica)는 1990년대 얼터너티브 열풍이 불 당시 비교적 소프트한 음악을 선보였다가 기존 팬들의 거센 저항에 직면해야 했다. 귀를 찢는 굉음 리프와 가공할만한 화려한 기타 솔로를 선보였던 메탈리카가 정체성을 버리고 시대에 부합한다는 것을 기존 팬들은 두고 볼 수 없었다. 결국 메탈리카는 다시 기존 음악 색깔로 회귀해야 했다. 메탈리카는 메탈리카다울 때 가장 환영받았던 셈이다.

현재 디스플레이 업계에선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각자 장점인 중소형 OLED와 대형 OLED을 벗어나 서로의 영역에 진입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시장을, LG디스플레이는 중소형 OLED 시장을 노리고 있다.

그런데 일각에선 각자 강점인 영역에 특화된 상태여서 다른 영역에 진입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한 시장조사업체 대표는 최근 OLED 행사에서 “모바일용 시장에선 삼성디스플레이와 타 업체 간 실력 차가 너무 크지만, 대형 OLED 분야에선 반대로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 간 실력 차가 너무 크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그는 디스플레이 시장이 기존 ‘삼성D-중소형 OLED’, ‘LGD-대형 OLED’ 구도로 갈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삼성의 QD(퀀텀닷)-OLED가 LG디스플레이의 WOLED(화이트OLED)와 같은 수율을 가져가려면 5년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이란 전망도 덧붙였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대형 OLED 시장에서 LG디스플레이를 따라잡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다. 반대로 LG디스플레이의 POLED(플라스틱OLED)도 아직 삼성디스플레이에 멀었다고 전망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각자 잘하는 영역에 집중하는 게 더 효율적이라는 주장이다. 트래쉬 메탈의 황제 메탈리카가 얼터너티브한 음악을 했을 때 받았던 수많은 비판이 떠오르는 지점이다.

하지만 삼성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시장 진입을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2021년부터 LG디스플레이와 대형 OLED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격돌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LG디스플레이도 애플 공급을 시작하는 등 중소형 OLED 시장 진입을 본격화하고 있다.  

따지고 보면 메탈리카가 비판을 샀던 ‘Load’, ‘Reload’ 앨범도 발매 당시 평단과 기존 팬들로부턴 혹평을 샀지만, 대중적으로는 오히려 성공했다. ‘기존 강점을 이어가야 한다’라는 주문이 현실적 성공과는 괴리가 있을 가능성을 나타낸다고 볼 수 있다.

각자 잘하는 영역을 벗어나 새롭게 투자에 나선 것이 과연 효율을 헤친 낭비에 불과할까.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의 ‘외도’가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되는 시점이다. 생각해보면 메탈리카가 ‘Load’, ‘Reload’로 음악적 지평을 넓히게 됐다는 평가도 없지 않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커스텀 스킨 공짜로…
  • SK하이닉스, 초고속 D램 ‘HBM2E’ 양산
  • LGU+, 9월까지 해외로밍 음성전화 무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