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리서치, “2020년 대형 OLED 공급과잉, 삼성D 도전 쉽지 않을 것”

2018.11.30 11:36:44 / 신현석 shs11@ddaily.co.kr

관련기사
LG디스플레이, 김명규 전무 등 부사장 승진…‘OLED 가속화’ 고려
[인사] LG디스플레이 2019년 임원인사 명단
LGD, WOLED 전환투자보다 신규투자 집중할 듯
‘中 반도체·디스플레이 인력 사냥’…국정원, 해법 찾았을까
LG디스플레이, 국내사업장에 전자기부함 설치
애플, ‘삼성D-LGD-BOE’ OLED 멀티벤더 가능할까
삼성D, 3분기 OLED 매출 약 8조원…애플 아이폰XS 덕분
삼성전자, ‘AI 최적화 반도체·디스플레이’로 中기업과 협력 확대
세미나허브, 디스플레이 교육 세미나 개최…폴더블, 퀀텀닷 등 발표
LG디스플레이, ‘IMID 2018’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선보여
굳건한 반도체, 흔들리는 디스플레이…‘온도 차’ 명암
LG디스플레이, '흰 지팡이의 날' 맞아 눈 건강 지킴이로 나서
삼성디스플레이, 아우디 전기차에 OLED 디스플레이 공급
중국 자본 ‘유혹’ 받는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기업들…뿌리칠 수 있을까
삼성디스플레이 OLED, 새로운 스마트폰 트렌드 주도
[부고] 김호정(삼성디스플레이 커뮤니케이션팀 부장)씨 장인상
LG디스플레이, 협력사 초청 ‘2018 테크포럼’ 개최
파인텍, 폴더블용 본딩장비 삼성디스플레이에 공급했나?
아시아나IDT-나라이엔씨, 영상·음성·관제서비스 기반 디스플레이 분야 협력
곽진오 삼성D 부사장 “초연결 시대 핵심 부품은 디스플레이”
국내 OLED 업체 유혹하는 中…거세진 디스플레이 굴기
산업교육연구소, 폴더블·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관련 세미나 개최
삼성디스플레이, 中에서 리지드 OLED 공세…채택률↑
반도체·휴대폰·디스플레이 동반상승…7월 ICT 수출 185.6억달러
삼성디스플레이, 서울대 이창희 교수 부사장으로 영입
LG디스플레이, 상반기 대형 OLED 패널 130만대 판매
삼성전자, 2분기 반도체 ‘웃고’ 스마트폰·디스플레이 ‘울고’(상보)
LG디스플레이, OLED 응용처 확대…‘조명부터 자동차까지’
2분기 삼성디스플레이 영업이익 1400억원
‘안 깨져요’…삼성디스플레이, ‘언브레이커블’ 패널 인증
LG디스플레이, 시설투자 3조원 축소…LCD 출구전략 가동
LG디스플레이, 2분기 영업손실 2281억원…적자폭 확대
외신 "삼성 갤럭시S10,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 탑재"

30일 이충훈 유비리서치 대표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OLED 시장 전망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2020년 대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시장은 공급 과잉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프리미엄 TV 시장이 꽉 차게 될 텐데 실제 삼성디스플레이가 이 시장에 진입해 더 싸고 좋은 제품을 내놓을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LG디스플레이는 삼성이 진입하면 가격을 내릴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충훈 유비리서치 대표)

30일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8년 OLED 산업 결산 & 2019년 전망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충훈 유비리서치 대표는 대형 패널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가 LG디스플레이를 따라잡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우선 삼성디스플레이는 LCD(액정표시장치) 사업을 빨리 정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대표는 “언론에선 (3분기) 삼성디스플레이의 LCD 사업 부문이 손익분기점(BP) 수준이라고 하던데 우리가 파악하기에는 적자였다”라며 “삼성은 LCD 사업부 정리를 고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강점인 소형 OLED 사업 외 대형 패널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다만 이 대표는 대형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가 뚜렷한 성과를 내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삼성디스플레이가 많이 하는 것이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인데, 실제 광고주 입장에서 봐도 LCD를 내세우면 효력이 떨어진다”라며 “LCD나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로는 앞으로 나갈 수 있는 파워가 떨어지는 게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QD(퀀텀닷)-OLED를 상당히 잘 만들 것으로 예상하긴 하지만, QD-OLED가 시장에 잘 안착할 수 있을지 잘 생각해봐야 한다”라며 “삼성이 LG디스플레이의 WOLED(화이트OLED)와 같은 수율을 가져가려면 5년 정도는 더 걸릴 것이다. 대형 시장에 공급과잉이 올 것이기 때문에 삼성은 3년 뒤의 사업 방향을 고민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QD-OLED로 시장에 진입해도 WOLED보다 가격이 저렴하지 못할 것”이라며 “삼성디스플레이의 관련 라인은 많은 보수가 필요하다. QD-OLED가 WOLED보다 더 좋은 제품으로 완성된다 해도 실제 시장에 있을 수 있느냐는 부분에 대해선 소극적으로 봐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대표는 역으로 LG디스플레이가 소형 OLED 시장에서 큰 진전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결국, 기존 ‘삼성D-소형 OLED’, ‘LGD-대형 OLED’ 구도로 각자 강점인 시장에서 계속 독주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 대표는 “모바일용 시장에선 삼성디스플레이와 타 업체 간 실력 차가 너무 크다. 전시장에선 여러 업체가 소형 OLED를 보여줄 수 있지만, 실제 양산에서는 어려움이 많다”라며 “그런데 대형 OLED에선 반대로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 간 실력 차가 너무 크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LG디스플레이의 POLED(플라스틱OLED)는 팔 수 있는 곳이 많지 않다. 소형 시장에서 성능과 가격 면을 봤을 때 LG디스플레이가 아직 삼성디스플레이를 따라잡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중국 최대 패널업체 BOE가 OLED 수율을 계속 못 잡고 있어 향후 사업 방향이 불투명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BOE는 여러 OLED 공장을 설립 중이나 수율이 나오지 않고 있다는 점이 문제”라며 “BOE는 파일럿 설비가 아닌데도 라인 수율이 10%가 채 안 나온다. 양산한다고 한 지 1년이 지났으나 수율이 아직 한 자릿수”라고 전했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QLED가 OLED 점유율 앞섰다…삼성전자, T… QLED가 OLED 점유율 앞섰다…삼성전자, T…
  • QLED가 OLED 점유율 앞섰다…삼성전자, T…
  • LG전자,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연…
  • 삼성전자서비스, ‘보이는 원격상담’ 도입
  • 웅진코웨이, 의류관리기 ‘더블케어’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