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엔씨소프트가 국내 게임 역사상 가장 큰 획을 그은 게임 리니지의 ‘리마스터’ 버전 공개 일정을 발표했다. 오는 12월 중 테스트서버에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달 29일부터 사전 예약을 받는다. 안정화 작업이 완료되는 시점에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다

신규 유입보다는 올드팬 ‘린저씨(리니지와 아저씨 합성어)’의 귀환에 초점을 맞춘다. 그래픽은 개선하되 이질감은 최소화했다. ‘자동 사냥’ 기능도 자체 시스템으로 도입한다. PC 앞을 떠난 동안은 스마트폰으로 스트리밍 및 원격 조종도 가능하다. 핵심 콘텐츠인 ‘공성전’은 8개 서버가 자웅을 가리는 ‘월드 공성전’으로 돌아온다. 신규 클래스 ‘검사’ 및 ‘진명왕의 집행검’ 수준 새로운 신화급 아이템도 추가된다.

29일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서울 강남구 더라움에서 리니지 서비스 20주년 미디어 간담회 ‘온니원(Only one)’을 열고 리니지 리마스터 서비스 방향을 공개했다.

이날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는 “리니지 처음 시작할 때 모습이 떠오른다. 플레이어들에게 욕도 많이 먹었고, 집에도 못 가고 고생했다. 그래도 플레이어들이 게임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가장 큰 보람이었다”며 “20년 간 만들어온 리니지에 가장 큰 변화를 주려고 한다. 워낙 큰 변화라 이런 변화를 플레이어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몰라 가슴이 쿵쾅거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리니지 리마스터의 중요 변화점은 크게 ▲그래픽과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개선 ▲이용자 조작 없이도 플레이 가능한 자동사냥(Play Support System, PSS) ▲모바일로 게임 상황을 볼 수 있는 ‘엠플레이어’ ▲9번째 신규 클래스 ‘검사’ ▲다른 서버 이용자와 경쟁하는 ‘월드 공성전으로 요약된다. 

사진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그래픽과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개선 ▲이용자 조작 없이도 플레이 가능한 자동사냥(Play Support System, PSS) ▲신화급 신무기 ▲모바일 원격 제어 시스템 엠플레이어


게임 해상도는 기존 800*600에서 1920*1080로 업그레이드된다. 렌더링 방식도 중앙처리장치(CPU) 렌더링 방식에서 그래픽카드(GPU) 렌더링으로 바뀐다. 화려한 그래픽은 자제하는 대신, 전장의 시야를 넓히고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 개수를 늘리는 데 집중했다. 기존 이용자 감성을 고려한 조치다.

자동사냥 도입은 큰 결단이다. 모바일 게임의 대두 등으로 이제 PC앞에 게이머를 오랫동안 붙잡아 두기 어려워졌다는 것을 인정했다. 자동사냥을 실행하면 주변 몬스터를 자동으로 탐색해 사냥한다. 주변에 몬스터가 없으면 인근 지역으로 이동하고, 위험한 상황이 되면 자동으로 마을로 귀환한다. 35가지 기능을 설정할 수 있다. 허가되지 않은 불법 프로그램 사용은 여전히 금지된다.

이성구 리니지 유닛장은 “여러분의 시간을 온전하게 ‘가장 재미있는 시간’인 전투에 몰입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리니지에서 할 수 있는 거의 모든 행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PSS(자동사냥)을 개발해 준비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PC에서 게임을 켜 놓으면 '엠플레이어‘를 통해 원격으로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보고 조종할 수 있다. 간단한 조작만 가능하지만 위기 상황을 벗어나는 데는 큰 문제가 없다. PSS와 엠플레이어는 별도 과금 없이 모든 이용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월드 공성전은 8개 서버 최대 12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맵에서 진행된다. 서버 통합 공성전인 만큼 포상도 36억아데나로 커진다. 이는 기존 포상 대비 약 40배 늘어난 수준이다.

9번째 클래스 ‘검사는’ 공격에 초점을 맞췄다. 가장 높은 DPS(초당 데미지)를 내도록 설계됐다.다른 클래스 역시 신규 ‘히어로스킬’이 추가된다. 특히 마법사 계열은 게임 출시 20년 만에 11클래스 마법이 추가된다.  아이템도 확충된다. 기존 레어 아이템들은 전면 리뉴얼되고 ‘그랑카인의 심판’ 등 게임 내 최고 수준의 무기도 등장한다.

사전예약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29일 오후 2시부터 시작하는 사전예약에 참여하면 ‘TJ's 쿠폰’을 준다. ‘아이템 복구권’과 ‘TJ의 선물상자(랜덤박스)’ 중 하나를 선택해 획득할 수 있다.

신규 이용자 유입은 어느 정도 포기한다. 이성구 리니지 유닛장은 “게임 개발하고 사업하는 입장에서 ‘넥스트 제너레이션에 사랑받을 수 있는가’는 새로운 도전이자 꼭 이뤄야 하는 비전”이라면서도 “그러나 현실적으로 10대에 맞게 리니지를 라이트하게 리마스터할 경우, 저는 오히려 30~40대에 대한 배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진입장벽을 제거하면 어느 정도 유입은 가능하다고 본다. 신규 유입을 배제하지는 않는다”면서 “그러나 방향이 어디냐고 하면 리니지를 사랑했었던 예전 고객을 향하는 것이 맞다”고 보탰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