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조연설 무대에 오른 LG전자 관계자들과 이인종 구글 클라우드 IoT 부사장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구글과 LG전자가 ‘스마트 타운’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한다. LG전자의 생활가전제품과 구글의 클라우드, 인공지능(AI) 기술이 스마트 홈과 스마트 빌딩 등에 적용돼 사용자들의 생활방식을 바꾸는 등 새로운 도시 경험을 제공한다. 향후 더 나아가선 주변 상가단지, 슈퍼마켓 등 로컬 비즈니스 업체와 협력해 O2O서비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느 지역에 어떤 규모로 추진할지는 밝히지 않았다.

2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서밋’에서 이인종 구글 클라우드 IoT 부사장<사진>은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부사장은 구글 합류 전 삼성전자에서 빅스비와 삼성페이 등의 개발을 이끈 인물이다.

이 부사장은 “구글 네스트나 자율주행 등을 통해 내부에 구축한 상당 규모의 IoT 시스템을 바탕으로 ‘클라우드 IoT’ 서비스로 출시했다”며 “특히 엣지 TPU와 같은 초소형 AI칩을 통해 일상에서 볼 수 있는 사물에 장착, 인텔리전스(지능)를 장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를 스마트홈과 스마트시티, 스마트타운에 접목하면 교통관리시스템을 구현하고, 건설 비용절감 등을 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구글은 LG전자와 손을 잡았다.

이날 행사의 기조연설 무대에는 LG전자 관계자들이 직접 참석해 양사의 협력을 알렸다. 이상현 LG전자 B2B 세일즈 총괄 부사장은 “주거단지와 오피스, 상업시설, 호텔, 국제업무시설이 모두 포함되는 미래의 스마트 타운 구현을 위해 구글과 협력한다”며 “지능형 도시 공간과 스마트 빌딩 솔션, 스마트 리빙 홈을 통해 사용자나 운영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존재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엠비언트 인텔리전스를 통해 편리하고 유연한 환경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구글의 엣지 TPU가 적용된 교통 카메라는 길을 건너는 아이를 발견하고 해당 교차로에서 추가 신호시간을 제공하는 식이다.

최성호 클라우드 센터장(전무)은 “오랜기간 노하우가 축적된 LG의 스마트 가전과 구글 AI가 결합되면, 한국 대도시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소소하게는 편리한 생활이 가능해진다”며 “TV 시청 중에 외출 시간을 알려주고, 목적지까지 걸리는 시간도 알려주는 등의 경험을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인종 부사장은 “구글 어시스턴트와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등을 통해 축적된 구글 클라우드 IoT는 세상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며 “그것이 구글에 합류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구글은 이날 ‘구글 클라우드 서밋’ 행사를 한국에서 처음 개최하고 국내 클라우드 시장 공략 의지를 밝혔다. 캐시 리 구글 클라우드 북아시아 총괄 디렉터는 “구글의 클라우드 미션은 기업의 정보를 체계화해 더욱 유용하게 만들어주는 것”이라며 “이미 400만명 이상의 G스위트 유료 고객을 확보했으며, 평균 매주 40억개의 새로운 컨테이너를 런칭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