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무성, 6개 주요 도시 요금비교 “서울 중저가 구간 요금수준 비싸”
- 국내 통신업계 “요금제 선택 잘못돼…제대로 비교하면 중간정도”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서울의 이동전화 요금이 주요 국가 도시에 비해 비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국내 통신사들은 요금비교 방식이 잘못됐다며 총무성의 비교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19일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전기통신 서비스에 관련된 내외 가격 차이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중저가 부분에서는 요금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왔으며 다량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고가 구간에서는 중간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일 총무성의 조사결과 데이터 용량이 2GB인 경우 뉴욕이 5990엔(약 5만9900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은 3504엔(약 3만5040원)으로 두번째였다. 도쿄는 2680엔(약 2만6800원), 런던(2만3740원), 파리(1만2300원), 뒤셀도르프(1만2610원) 순이었다.

서울은 5GB를 기준으로 할 때도 4256엔(약 4만2560원)으로 뉴욕 5990엔 에 이어 두 번째로 비쌌다. 데이터 용량 20GB를 기준으로 했을때는 도쿄 7022엔, 뉴욕 6975엔이 1~2위였고, 서울은 5009엔으로 3위권 이었다. 또한 각국 1위 사업자의 요금 비교에서는 서울(SK텔레콤)이 2GB 기준으로 4위(3757엔)였고 5GB와 20GB 기준으로는 각각 3위(5GB 4445엔, 20GB 5521엔)였다. 스마트폰 단말기(아이폰8 기준) 할부금까지 포함한 월 통신비용을 비교했을 때에는 서울이 1~2위를 기록했다.

이번 총무성 보고서에 대해 국내 통신사들은 국가별 요금제 선택에 일관성이 없고 우리나라의 경우 요금제 선택조차 잘못됐다는 입장이다.

먼저 총무성은 음성 70분 기준으로 최적요금제를 비교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는 음성무제한 요금제가 아닌 맞춤형(선택형) 요금제로 비교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본의 경우, 2GB 구간에는 MNO 사업가 아닌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와이모바일 요금제가 선택됐다. 또한 한국, 미국, 영국, 독일 등은 음성무제한 요금제가 선택된 반면, 일본은 5분/10분 미만 음성 무제한 요금제, 프랑스는 음성 120분 요금제로 비교했다.

요금제 선택을 바로잡을 경우, 우리나라 요금수준은 6개국 중 중간이며, 1위 사업자간 비교시에는 일본의 40~50% 수준이라는 것이 국내 통신사들의 설명이다.

2GB대 요금제에서 우리나라 LG유플러스의 선택형 요금제를 반영해 결과를 보정할 경우 오히려 미국, 일본이 우리나라보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서비스와 단말 할부금을 합한 비용이 높은 것에 대해서도 단말기 부담 금액이 6개 국가 중 가장 높았기 때문으로 서비스 요금과는 별개라는 해명을 내놓았다. 단말기 할부금의 경우 일본은 3699엔, 미국 3119엔, 영국 4493엔, 프랑스 3948엔인 반면, 한국은 4683엔으로 가장 단말기가 비쌌다.

이밖에 국내 통신업계는 국가별 1위 사업자 비교 역시 NTT도코모의 경우 5분미만 음성 무제한 요금제가, 프랑스는 음성 120분 요금제가 선택돼 동일 조건에서 비교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도 지적했다. SK텔레콤의 선택형 요금제를 반영해 결과를 보정할 경우 우리나라 요금수준은 일본 대비 40~50% 저렴하다는 것이다.

통신사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요금제 비교가 일관성 없이 이뤄졌다"며 "요금제 선택을 바로잡을 경우 비싼편에 속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