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조이2018] 중국 수출길 막혀도 ‘리니지2’는 팔린다

2018.08.03 19:10:49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몽키킹이 스파이더맨을 이길 날이 올까…中 게임기 시장 주목
‘가깝고도 먼’ 차이나조이 게임쇼, 사업제휴 진출 노린다

혈맹영요(사진 가운데) 게임 포스터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국내 게임의 중국 게임 시장 수출길이 막힌 지 2년째가 넘어간다. 현지 게임 시장 유통허가권인 외자 판호가 나오지 않아서다. 중국 정부의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 때문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국내 기업 입장에선 내자 판호 발급을 고려할 수 있다. 내자 판호는 중국 현지 업체들이 받는 유통허가권이다. 현지 업체가 직접 개발해야 한다. 외국 업체의 원작 지식재산(IP)을 확보한 뒤 직접 중국 게임으로 개발한다면 내자 판호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내자 판호를 받을 수 있는 국내 게임은 극소수다. 중국 업체의 구미가 당길만한 흥행작에 한정되기 때문이다. 흥행작이 아니라면 IP 제휴 계약을 맺는 것은 물론 돈과 인력을 들여 내자 판호를 받을 수 있는 게임으로 따로 개발할리가 만무한 것이다.

3일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최된 차이나조이 2018 현장에선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가 내자 판호 게임으로 등장했다. 중국 내 리니지2의 IP 인지도를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중국에서 웹게임으로 유명한 37게임즈가 전시 부스에 리니지2 IP 제휴 게임 ‘혈맹영요’를 선보였다.

혈맹영요는 웹기반 대규모다중접속액션역할수행게임(MMOARPG)이다. 리니지2의 세계관과 화려한 그래픽을 계승한 특징으로 2D 배경에 3D그래픽의 캐릭터가 등장한다. 현장에서 잠깐 즐긴 이용자도 캐릭터 성장(레벨업)에 막힘이 없다는 평가를 내놨다. 중국 웹게임 특유의 방대한 성장 시스템을 갖춘 것이 게임의 특징이다.

<상하이(중국)=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LG전자, 100만원대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
  •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